'공조2' 현빈, 4년 만 스크린 복귀 "모든 면에서 업그레이드"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현빈이 더욱 강력해진 매력의 엘리트 북한 형사로 스크린에 돌아온다.

'공조2: 인터내셔날'은 글로벌 범죄 조직을 잡기 위해 다시 만난 북한 형사 '림철령'(현빈)과 남한 형사 '강진태'(유해진), 여기에 뉴페이스 해외파 FBI '잭'(다니엘 헤니)까지, 각자의 목적으로 뭉친 형사들의 예측불허 삼각 공조 수사를 그린 영화다.

현빈이 '공조2'에서 열연을 펼치고 있다. [사진=CJ ENM]

현빈이 '공조2'에서 열연을 펼치고 있다. [사진=CJ ENM]

영화 '공조'를 비롯 '꾼', '협상',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등에 이르기까지 장르와 캐릭터를 불문한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으로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모두 접수한 현빈은 림철령 역으로 4년 만에 스크린에 컴백한다.

엘리트 북한 형사 '림철령'은 새로운 임무를 띠고 남한에 내려와 '진태' 그리고 FBI '잭'과 함께 삼각 공조를 이끄는 인물이다.

"모든 면에서 업그레이드된 '철령'의 모습을 보여드리고자 노력했다"라고 전한 현빈은 이전보다 남한 생활에 익숙해진 모습은 물론, 타격감 있는 액션부터 유해진, 다니엘 헤니와의 돈독한 수사 브로맨스 케미까지 한층 다채로운 매력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를 높인다.

연출을 맡은 이석훈 감독이 "촬영에 대한 준비가 굉장히 철저하고 프로페셔널한 배우다. 캐릭터와 현장에 대한 고민 또한 놀라울 정도로 디테일했다"라고 감탄할 만큼 남다른 몰입도를 보여주며 보다 업그레이드된 캐릭터를 완성한 현빈은 더욱 깊어진 카리스마와 매력으로 오는 9월 관객들의 마음을 단번에 저격할 예정이다.

'공조2: 인터내셔날'은 오는 9월 추석 개봉된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