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뱅크, 오늘부터 26주적금 금리 3.5%로 인상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카카오뱅크가 5일부터 예금 금리를 인상해 1년 만기 정기예금 기준 연 3.1% 금리를 제공한다.

카카오뱅크는 이날 신규 가입부터 예·적금 기본 금리를 최대 0.80%포인트(p) 인상하고, 대출 금리는 최대 0.45%p 인하한다고 밝혔다.

카카오뱅크 판교 오피스. [사진=카카오뱅크]

우선 파킹통장인 '세이프박스'의 기본 금리가 0.80%p 인상되면서 연 2.00% 금리가 적용된다. 이 상품의 최대 보관 한도는 1억원으로 입출금계좌당 1좌씩 개설 가능하며, 하루만 맡겨도 연 2.00% 금리를 준다. '26주적금' 금리는 0.50%p 인상한다. 26주 동안 자동이체 성공 시 0.50%p 우대금리를 제공해 최대 연 3.50%의 금리가 적용된다.

정기예금 금리는 0.50~0.60%p, 자유적금 금리는 일괄 0.60%p 인상된다. 정기예금 금리는 만기가 길수록 인상 폭이 커져 1년 만기 정기예금 금리는 연 3.10%, 3년 만기 정기예금은 연 3.60% 금리가 제공된다.

자유적금(우대금리 포함)은 1년 만기 기준 최고 연 3.50%, 3년 만기 기준 최고 연 4.00%의 금리를 제공한다.

대출 상품의 경우 먼저 전월세보증금 대출의 최고금리는 연 4.674% 에서 4.222%(5일 기준)로 0.45%p 낮아진다. 일반전월세대출의 최저금리는 3.593%, 청년전월세대출의 최저금리는 3.305%다.

중신용대출의 최저금리는 4.780%에서 4.581%로, 비상금대출 최저금리는 5.598%에서 5.382%로 0.20%p 인하한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경기가 어려운 시기에 고객 혜택 강화를 위해 수신금리는 올리고, 대출금리는 내렸다"라며 "앞으로도 고객의 이로운 금융생활을 돕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