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준호, 부친상 큰 충격…'돌싱포맨' '미우새' 촬영차질 불가피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개그맨 김준호가 부친상을 당했다. 향년 75세.

6일 김준호 소속사 제이디비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김준호의 아버지는 지난 5일 밤 별세했다. 김준호의 부친은 오랜시간 지병을 앓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빈소는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 특1호실에 마련됐다. 발인은 8일 오전 10시, 장지는 천안공원묘원이다.

코미디언 김준호(부코페 집행위원장)가 3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린 제10회 '부산국제코미디페스티벌' 기자회견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김준호는 현재 부친상으로 큰 충격을 받았으며, 한동안 프로그램에 참여하지 못할 가능성이 큰 상황이다. 현재 김준호는 SBS '돌싱포맨' '미운우리새끼' 등에 출연 중이다.

김준호는 올해로 10주년을 맞는 '부산국제코미디페스티벌(BICF)'의 집행위원장으로 활약한다, '부코페'는 오는 19일부터 28일까지 부산 전역에서 열린다.

/김양수 기자(lia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