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모범가족' 정우 "소시민이 괴물로 변해…양면성 인상적"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정우가 '모범가족'을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정우는 9일 오전 서울 JW 메리어트 동대문 그랜드볼룸에서 진행된 넷플릭스 시리즈 '모범가족'(감독 김진우) 제작발표회에서 "'이 구역의 미친X' 막바지 촬영에 대본을 보게 됐다"라며 "촬영장에서 잠깐 보고 이후에 읽어야지 생각했는데, 대본을 놓지 못하고 읽었다"라고 말했다.

'모범가족' [사진=넷플릭스]
'모범가족' [사진=넷플릭스]

이어 "대본이 구체적이었다. 머리 속으로 그 장면이나 이야기가 잘 그려졌다"라며 "동하라는 캐릭터를 기존에 제가 해보지 않았던 캐릭터다"라고 설명했다.

또 그는 "영화에서 평범한 소시민 역할을 보여드린 적은 있는데 캐릭터가 다르다"라며 "극한의 상황에 처하게 되면서 점점 괴물로 변해가는 듯하다. 어릴 적 트라우마가 에피소드로 인해서 양면성을 보여줄 수 있는 캐릭터가 인상적이었다"라고 전했다.

'모범가족'은 파산과 이혼 위기에 놓인 평범한 가장 동하가 우연히 죽은 자의 돈을 발견하고 범죄 조직과 처절하게 얽히며 벌어지는 범죄 스릴러다.

평범한 가장에게 닥친 범상치 않은 사건을 시작으로 붕괴 직전의 가정과 범죄 조직, 그리고 이들을 수사하는 경찰이 얽히며 해결하려 할수록 계속해서 꼬여가는 이야기가 이어진다.

정우는 평생을 모범적으로 살아온 유약한 가장 동하 역을, 박희순은 사라진 돈 가방의 행적을 좇아 동하를 추적하는 마약 조직 2인자 광철 역을 맡아 각각 가족과 돈을 지켜야만 하는 두 남자의 끈질긴 이야기를 그린다.

윤진서는 무능력한 동하에게 이혼을 고하는 아내이자 비밀을 숨긴 은주 역을, 박지연은 그들을 가까이서 지켜보며 동하와 광철의 관계를 파고드는 경찰 주현 역을 연기한다.

'슈츠', '추리의 여왕', '좋아하면 울리는' 시즌2 등을 연출한 김진우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모범가족'은 오는 12일 전 세계 190여 개국에 공개된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모범가족' 정우 "소시민이 괴물로 변해…양면성 인상적"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