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집중호우 피해복구 지원…30억 '통큰기부'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삼성은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 복구 지원을 위해 30억원을 기부한다. 성금은 전국재해구호협회를 통해 전달할 예정이다.

이번 기부에는 삼성전자와 삼성디스플레이, 삼성SDI, 삼성전기, 삼성SDS, 삼성생명, 삼성화재, 삼성물산 등 8개 계열사가 참여했다.

서울 본사에 걸린 삼성 깃발이 펄럭이고 있다 [사진=뉴시스]

삼성은 성금 이외에도 피해지역 주민들에게 생수, 담요, 여벌옷, 수건 등이 담긴 긴급구호키트 5천 세트도 지원할 예정이다. 또 현장을 찾아 침수된 전자제품 무상점검 서비스도 진행할 계획이다.

삼성은 재난재해 상황이 닥칠 때마다 기부에 앞장서왔다. 앞서 지난 3월 울진·삼척 산불 피해복구를 위해 30억원과 재해구호키트를 기부했으며, 2020년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지역의 복구를 위해 성금 30억원과 구호키트를 기부한 바 있다.

또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사회적 노력에 동참하는 차원에서 구호물품과 구호성금 300억원을 기부하기도 했다.

/김양수 기자(lia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