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산', 광복절 광주·여수 무대인사…역사적 공간 의미↑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한산: 용의 출현'이 광복절을 맞아 광주-여수 무대인사를 확정 지었다.

'한산: 용의 출현'의 승리의 주역들은 8월 15일 하루 동안 광주와 여수 극장가를 방문한다.

'한산: 용의 출현'이 광주 여수 무대인사를 진행한다.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광복절 무대인사에는 박해일, 변요한, 김성규, 옥택연, 박훈, 박재민, 이서준, 김한민 감독이 롯데시네마 수완, CGV 광주터미널, 메가박스 여수웅천, CGV 여수웅천에서 무대인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무대인사는 배우들의 방문이 많지 않았던 광주-여수 지역에서 이뤄진다. 이중 여수는 실제 좌수영 본영과 거북선을 만든 선소가 위치했던 역사적인 공간이자 '한산: 용의 출현'의 야외 세트장이 있던 곳이라 그 의미를 더한다. 동시에 대한민국의 역사적인 기념일인 광복절에 무대인사를 진행하기에 더욱 뜻깊은 무대인사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산: 용의 출현'팀은 개봉 전부터 독도함 시사회를 시작으로 계룡대 시사회, 통영 시사회 등 영화와 관련된 진정성 있는 시사회로 관객들과 소통해 오면서 영화에 대한 애정과 흥행 감사에 대한 보답을 하고 있다.

'한산: 용의 출현'은 명량해전 5년 전, 진군 중인 왜군을 상대로 조선을 지키기 위해 필사의 전략과 패기로 뭉친 이순신 장군과 조선 수군의 한산해전을 그린 전쟁 액션 대작. 500만 관객을 돌파하면서 올여름 최고 흥행작에 등극했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