써니 "이수만, 한번도 삼촌이라 불러본 적 없어...어렸을 땐 교류 없었다"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그룹 소녀시대 써니가 삼촌 이수만에 대해 언급했다.

13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는 소녀시대가 출연했다.

이날 써니는 이수만에 대해 "내가 이수만 선생님을 삼촌이라고 불러본 적이 없다. 늘 호칭을 '이수만 선생님'이라고 유지해왔다"고 말했다.

아는 형님 [사진=JTBC 캡처]

이에 '아는 형님' 멤버들은 "어렸을 때는 삼촌이라고 하지 않았냐"고 물었고, 써니는 "어렸을 때는 교류가 거의 없었다"고 답했다.

이에 이수근은 "너도 지내다 보니 집안 사람인 줄 알았지? 나도 최근에 집안 사람인 걸 알았다"고 말했고, 멤버들이 의아애하자 "이수만, 이수근! 집안사람이라고 몇번을 얘기하냐. 순규랑 나랑 친척"이라고 우겨 웃음을 자아냈다.

/이지영 기자(bonbon@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