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듀2' 출신 男아이돌, 칼 들고 전여친 협박·상해…집유 2년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프로듀스101 시즌2' 출신 20대 남자 아이돌 가수 A씨가 특수협박 및 상해, 주거침입 혐의로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형사16단독은 최근 상해, 특수협박, 주거침입 혐의로 기소된 A씨에게 징역 1년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또 재판부는 1년의 보호관찰과 80시간의 사회봉사를 함께 명령했다.

A씨는 2021년 10월 당시 여자친구였던 B씨가 만남을 거부하자 베란다를 통해 B씨의 집에 침입했고, 부엌의 과도를 겨눠 계속 만나달라 강요했다. B씨가 이를 거부하자, A씨는 B씨의 목을 조른 혐의를 받고 있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