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영우' 박은빈, 끝내 눈물 "한번도 아프지 않고 잘 마쳐, 수고했다"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박은빈이 '우영우' 촬영을 모두 마친 후 소감을 밝히던 중 눈물을 보였다.

18일 ENA채널 유튜브 채널에는 "우영우를 만나 울고 웃었던 배우들의 찬란한 나날/ 진한 감사의 마음을 담은 7인 7색 종영소감"이라는 제목으로 영상이 게재됐다.

박은빈이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종영 소감을 전하고 있다. [사진=ENA 유튜브 캡처]

해당 영상은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를 빛낸 배우 박은빈, 강태오, 강기영, 하윤경, 주종혁, 주현영, 임성재의 종영 소감을 담은 것.

특히 우영우 역을 맡았던 박은빈은 마지막 촬영을 마친 후 "큰 성원 주신 시청자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라고 소감을 전하던 중 눈물을 글썽였다. "이런 감정 굉장히 오랜만인 것 같다"라고 한 박은빈은 "어떡해 못하겠어"라고 벅찬 감정을 터트리기도 했다.

이어 박은빈은 "너무 좋은 분들을 만나 행복하기도 했고 즐거운 현장이었지만 잘 건강하게 마쳐야 한다는 책임감이 컸기 때문에 오늘까지 한번도 아프지 않고 잘 끝낸 제 자신에게 정말 수고했다고 말해주고 싶다"라고 자신을 다독였다.

또 박은빈은 "너무너무 고생한 '우영우' 팀들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덕분에 촬영을 마칠 수 있었다"라며 "한 사회의 어엿한 구성원으로서 점점 신나지는 영우를 연기하면서 자유롭게 자신이 좋아하는 일을 하면서 어떤 영향을 미칠 수 있을까 생각할 수 있었던 기회가 저에게 굉장히 뜻깊은 시간이었다"라고 '우영우' 촬영을 하면서 느낀 바를 전했다.

마지막으로 박은빈은 "영우를 사랑해주셔서 감사드린다. 사랑해주시는 이 마음을 소중한 사람들을 더 보듬을 수 있는, 이해의 폭이 넓어지는 시간을 한번쯤 되돌아봐주셨으면 한다. 사랑한다"라고 덧붙였다.

박은빈은 지난 18일 종영된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에서 자폐 스펙트럼을 가진 변호사 우영우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