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코페' MC 송은이 "연출→셀럽파이브 축하 공연 경험…각별해"


[조이뉴스24 김지영 기자] 방송인 송은이가 '부코페' MC를 맡게 된 소감을 밝히며 축제의 서막을 올렸다.

19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 전당에서는 제10회 '부산 국제 코미디 페스티벌'(이하 '부코페') 개막식이 개최됐다.

방송인 송은이가 제10회 부산국제코미디페스티벌 사회를 맡은 소감을 밝혔다. [사진=조이뉴스 포토DB]

'부코페' 개막식 진행을 맡은 송은이는 "벌써 10회를 맞이했다. 도착한지 20분 된 코미디언 송은이"라고 자신을 소개하며 "뜻깊은 마음이 든다. 2013년 바로 이곳 영화의 전당에서 처음 문을 열었다. 작은 무대에서 시작됐던 '부코페'가 여러분의 사랑과 성원 덕분에 세계적인 축제가 됐다. 부산을 넘어서, 대한민국을 넘어서 아시아를 대표하는 코미디 페스티벌이 됐다"라고 '부코페'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개인적으로는 '부코페' 4회때 연출을 맡은 바 있다. 6회 때는 셀럽파이브 멤버들과 개막식 축하공연을 연 경험도 있다. 그래서 더 '부코페'가 각별하다"라며 "10이라는 숫자는 의미 있고 뜻깊은 숫자다. '부코페'의 10년을 함께하면서 도움주신 많은 분들이 떠오른다. 그 자리에 대표 사회를 맡게 돼 영광"이라고 말했다.

송은이는 "작년과 재작년에는 언택트 공연으로 진행해 아쉬움이 있었으나 올해는 오프라인으로 진행돼 다행"이라며 코로나19 팬데믹 사태로 인한 아쉬움을 달램과 동시에 온라인으로 함께 즐길 수 있다고 알렸다.

한편 제 10회 '부코페'는 이날을 시작으로 오는 28일까지 총 10일간 부산 전역에서 열린다. 14개국 76개 팀이 참여하는 제 10회 '부코페'에는 국내외 유명 코미디언이 펼치는 수준 높은 코미디 공연을 비롯해 메타버스를 활용한 'Comedy Verse(코미디 버스)', 안면인식 기술을 접목시킨 '개그페이'등 새로운 형태의 공연으로 관객들과 소통할 예정이다.

/부산=김지영 기자(jy1008@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