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人] 주현영, 부담 딛고 완주한 '우영우' "나다움 잃지 않겠다"


(인터뷰)배우 주현영 "연애 같은 연기…스스로 주문 외워"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주현영이 '우영우'를 무사히 완주했다. 부담도, 걱정도 많았던 작품이지만 제작진과 배우들의 애정 어린 격려와 응원 속에 인생캐릭터를 완성해냈다. 시청자들의 뜨거운 사랑을 받은 주현영은 앞으로도 연애하는 기분이 드는 연기를 하며 '나다움'을 잃지 않겠다고 다짐했다.

주현영은 최근 서울 강남구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조이뉴스24와의 인터뷰에서 ENA채널 수목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연출 유인식, 극본 문지원)를 떠나보내는 소회와 함께 인기에 대한 솔직한 생각, 배우로서의 지향점을 전했다.

배우 주현영이 ENA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종영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AIMC]

지난 18일 종영된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는 천재적인 두뇌와 자폐스펙트럼을 동시에 가진 신입 변호사 우영우(박은빈 분)의 대형 로펌 생존기로, 주현영은 우영우의 절친인 동그라미 역을 맡아 박은빈, 강태오, 강기영, 하윤경, 주종혁 등과 연기 호흡을 맞췄다.

0.9%로 시작된 드라마는 방송 즉시 뜨거운 관심과 함께 시청률 수직상승을 얻었다. 특히 마지막 회는 17.5%라는 경이로운 시청률을 기록했다. 또 TV 화제성 부문에서 줄곧 1위를 차지했으며, 해외에서도 넷플릭스 TV 비영어 부문 가장 많이 본 콘텐츠 1위를 기록하는 등 신드롬급의 인기를 누렸다.

어디로 튈 지 모르는 자유분방함이 매력이었던 동그라미를 연기한 주현영은 "감독님께 연락이 먼저 왔다. 주기자 영상을 보시고 생각하신 캐릭터가 주기자와 맞닿아있는 것이 있었다고 하시더라"라며 "저는 오디션을 본다는 생각으로 임했기 때문에 처음엔 최수연 역할도 준비를 해서 갔다. 감독님은 동그라미로 확실하게 생각을 하고 계셨다"라고 '우영우'에 참여하게 된 과정을 밝혔다.

처음엔 'SNL코리아' 속 주기자 이미지 때문에 캐스팅이 됐기 때문에 부담이 있기도 했었다고. 주현영은 "'SNL'에서도 이 장면에서 내가 살려야 한다, 웃겨야 한다는 강박이 있었는데 드라마 현장에서도 그래야 한다는 생각이 있어서 정말 부담스러웠다"라며 "특히나 여기서는 처음 뵙는 선배님들이라 제가 하는 것을 불편하게 생각할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제사신을 찍을 때는 전날 잠을 아예 못 잤다. 촬영장에서는 화장실에서 심호흡을 하기도 했다. 너무 중요한 신이다 보니 너무 큰 압박이 있었다"라고 고백했다.

이어 주현영은 "원래도 걱정이 많은 성격이다. 하지만 제가 불안해 할 때마다 감독님이 '하고 싶은대로 해라', '뭘 해도 괜찮다. 과하면 말할테니 일단 해라'라며 확신을 주셨다. 선배님들도 재미있다, 잘한다고 해주셨다. 어떻게 보면 간신히 해버리긴 했지만 걱정했던 것에 비하면 잘해냈다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전했다.

배우 주현영이 ENA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종영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AIMC]

자신의 성격과 반대되는 동그라미를 연기하게 된 주현영은 "평소에 걱정도, 눈치도 많이 본다. 말이나 행동을 계산하는 것이 독이 될 때도 있었다. 날 것의 동그라미가 아니라 눈치를 많이 보는 저의 모습으로 연기를 할 수도 있다 보니, 계산된대로가 아닌 자유분방하게 연기하려고 했던 것 같다"라고 연기적으로 중점을 둔 바를 설명했다.

이런 주현영의 연기에 우영우 아버지 역을 맡았던 전배수는 극찬을 하기도. 하지만 주현영은 자유분방한 연기를 하는 것이 오히려 죄송스러웠다고 고백했다. 그는 "약속된 것이 있는데, 제가 다르게 하면 상대방은 당황할 수 있다. 하지만 박은빈, 전배수 선배님 모두 그걸 재미있게 받아주셨다. 컷하고 나면 웃으시고 좋게 생각하신다고 하셔서 마음이 놓였다"라고 고백했다.

동그라미를 통해 속시원하게 표현을 할 수 있었다고 밝힌 주현영은 제사 장면에 대해 "그렇게 고래고래 소리를 지르는 건 속으로 많이 하지 않나. 그라미는 아빠가 이런 일을 당하는 것이 분하고 억울했을 것"이라며 "그런 부분들을 살면서 느낀 적이 있는데 나서지는 못했다. 그라미가 부모님에게 의지가 될 정도로 행동을 했다는 것이 너무 속시원했다. 제일 힘들었지만 가장 좋아하는 장면이다"라고 말했다.

평소 겁을 내고 걱정도 많은 주현영이지만 그에게 연기는 '연애를 하는 느낌'이라고 한다. 그는 "연애를 하면 연인과 싸우기도 하고, 싸울 때 고통스럽다. 그렇지만 극복을 했을 때 행복하고 여러 감정이 교차를 한다"라며 "연기를 하고 한 인물을 만날 때도 그런 느낌이다. 수행하는 것이 고통스럽기도 한데 상대와 만나서 풀어지고 해결이 됐을 때 고통스러운 과정마저 짜릿함이 된다"라고 연기에 대한 애정어린 마음을 밝혔다.

그러기 위해 스스로에게 주문을 외우기도 한다고. 그는 "주기자처럼 내가 맡은 인물로 해내야 한다는 강박이 있는데 그 순간은 해내기 위해 '나는 지금 주현영이 아니다'라고 주문을 외운다. 정치인분들을 만났을 때도 '나는 미쳤다'라고 혼자 주문을 외우고 들어갔다. 그렇게 하지 않으면 긴장하고 경직이 되다 보니 그렇게 해야만 하더라"라고 자신만의 연기 비법을 설명했다.

마인드 컨트롤을 하지만 어쩔 수 없이 쌓이는 스트레스도 있다. 그럴 때면 갑자기 슬퍼지기도 한다고. 하지만 회복력이 빠르다는 주현영은 "영상이나 영화를 보면 기분이 좋아지고, 다시 또 에너지가 살아나더라. 슬퍼지거나 스트레스가 쌓였다고 느껴지면 좋아하는 걸 보거나 친구를 만나서 잘 해소를 한다"라고 긍정 에너지를 발산했다.

배우 주현영이 ENA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종영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AIMC]

'SNL코리아'를 통해 백상예술대상과 청룡시리즈어워즈에서 수상을 하는 것은 물론이고 '우영우' 동그라미를 만나 엄청난 인기와 관심을 얻기도 한 주현영에게 2022년은 정말 뜻깊은 해가 됐다.

이에 주현영은 "저는 제 전공인 연기와 멀어져 있던 순간이 없었다. 예술고, 대학을 다니면서 연기 공부를 했고, 졸업 후에는 웹드라마를 했다. 오디션에서 떨어지는 시간엔 아이들 연기를 가르쳤다. 늘 전공과 맞닿아 있었다"라며 "늘 재미있게 연기를 했고 'SNL'을 만나면서 제가 하고 싶었던 연기를 만끽하게 된 거다. 폭풍처럼 휘몰아쳤지만 걸어가는 연장선 같이 느껴진다. 혹시라도 일이 잘 풀리지 않고 기회가 없어져도 연기를 하면서 그 시간을 잘 견뎌야겠다는 생각이 든다"라고 말했다.

이어 "작년부터 찾아왔던 변화들이 조심스러웠고, 지금도 조심스럽고 불안하지만 연기를 재미있게 했던 마음을 가지고 나다움을 잃지 말고 연기해야겠다는 다짐을 하고 있다"라고 다부진 마음가짐을 표현했다.

그러면서 'SNL'에서 팬이었던 강수진 성우의 목소리로 자신의 이름이 매주 불려졌던 것이 가장 짜릿했던 순간이었다고 고백했다. 그는 "사인을 받았는데 제 팬이라고 하시면서 응원을 해주셨다"라며 "순수하게 가슴이 뛰었던 순간"이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런 주현영에게 '우영우'는 "배우로 이름을 올린 것만으로도 영광스럽고 앞으로 어떤 작품을 만나도 원동력이 되어 나아갈 수 있게 해줄 작품"이라고 한다. 그리고 "배우로서 작품마다 그 인물로서 보일 수 있게 연기를 하고 싶다"라며 "그러기 위해선 재능 뿐만 아니라 엄청난 연구와 노력이 수반된다. 고통스럽겠지만 그걸 견디면서 해나가고 싶다"라고 배우로서의 남다른 각오를 밝혔다.

배우 주현영이 ENA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종영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AIMC]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