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人]① '환혼' 신승호 "'꽃길보다 사약길'…시청자 응원 감사"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배우 신승호가 '환혼'에서 자연스러운 코믹 연기로 이미지 변신에 성공했다. 과하지 않은 밀당 코미디로 눈길을 사로잡은 신승호는 '환혼' 파트2에서의 활약도 예고한 상태다.

26일 오후 서울 강남구 한 커피숍에서 만난 신승호는 tvN '환혼'의 세자 고원과 자신의 싱크로율에 대해 "안닮은 점이 없을 정도"라고 표현해 눈길을 끌었다.

"고원은 입체적이고, 인간적인 캐릭터예요. 만나는 인물들마다 텐션이 다르고, 지위에 따른 무게감 보다는 유쾌하고 우스꽝스럽고, 허당끼가 가득한 인물이죠. 그런 고원의 성향이 저와 많이 닮아있는 것 같아요."

배우 신승호가 tvN 드라마 '환혼' 종영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킹콩by스타쉽]

극중 고원은 다양한 인물들과 남다른 케미를 선보이며 주목을 받았다. 무덕(정소민 분)을 향한 짝사랑, 장욱(이재욱 분)과의 브로맨스 역시 화제가 됐다.

신승호는 "세자 입장에서는 무덕이같은 여인은 아마 처음이지 않았을 까 싶다. 그런게 신선하고 흥미롭게 다가왔고, 점차 마음의 변화가 생겨난 것 같다"고 했다.

"고원과 무덕의 러브라인보다는 장욱과 고원이 (브로맨스로) 더 이어지는 느낌이었다"고 농담을 던진 그는 "(무덕과) 러브라인이라 할만한 걸 기다렸지만 내 기준에선 안나왔다"며 "어쩔 수 없이 안될 것 알면서도 '꽃길보다 사약길'이라며 응원해준 시청자들에게 고마웠다"고 속내를 드러냈다.

"개인적으로는 장욱과 무덕의 로맨스가 좋던데요. 서로 죽이네 마네 하는 살벌함이 있지만, 기본적으로는 의리와 도리 우정이 바탕된 사랑이잖아요. 그게 멋있다고 생각했어요."

'환혼'은 신승호의 첫 코미디 연기 도전작이다. 하지만 전작 'D.P'를 단숨에 잊게 만든 물 흐르듯 자연스러운 코믹연기는 신승호라는 배우를 다시 보게 만들었다.

그는 "사실 내가 하고 싶은 코미디가 있었다. 내가 연기와 친해질 계기는 코미디였다. (코믹 장르가) 내 이미지와 잘 어울리지 않아서 코미디 연기에 대한 갈증이 늘 있어왔는데, '환혼'으로 조금이나마 코미디 연기를 보여드리게 돼 기쁜 마음"이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대호국 핫플레이스인 수로 위에서 서로가 극혐하는 두 남자, 고원과 장욱이 음양옥을 손에 쥔 채 마주하는 장면이 가장 기억에 남아요. '누군가 거대한 힘으로 날 끌어당기고 있다'면서 설레는 마음으로 수로를 향하고, BGM도 흘러나오는 그 장면이 너무 좋아요."

-[조이人]②로 계속

/김양수 기자(lia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