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人] '인생은 아름다워' 류승룡 "'행복한 삶' 고민의 답 찾아"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배우 류승룡이 영화 '인생은 아름다워'를 통해 연기인생을 되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16일 오후 서울 삼청동 한 커피숍에서 만난 류승룡은 "'아는여자'로 데뷔한 이후 지금까지 좌충우돌, 시행착오가 많았다"면서 "인생 자체가 종주인 것 같다. 그걸 겸허하게 받아들여야 한다. 인생이 누구에게나 평탄하지는 않지만 그 지점들을 아름답게 받아들여야 한다"고 했다.

배우 류승룡이 영화 '인생은 아름다워'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인생은 아름다워'를 통해 깨달음을 얻었다고 고백한 류승룡은 "영화를 촬영하면서 과연 어떤 것이 아름답고 행복한 삶인가에 대해 근원적인 고민을 하게 됐다"고 했다. 이어 "아내가 사라진다고 생각하니 무서운 마음이 들었다. 지금의 일상을 감사하게 생각하자는 결론을 얻었다"라며 "'인생은 아름다워'는 내게 큰 교훈과 답을 준 작품"이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인생은 아름다워'(감독 최국희)는 자신의 생일선물로 첫사랑을 찾아 달라는 황당한 요구를 한 아내 세연(염정아)과 마지못해 그녀와 함께 전국 곳곳을 누비며 과거로의 여행을 떠나게 된 남편 진봉(류승룡)이 흥겨운 리듬과 멜로디로 우리의 인생을 노래하는 국내 최초의 주크박스 뮤지컬 영화.

영화에서 진봉은 최악의 남편이다. 아내를 향한 표현은 거칠고 투박하다. 아내의 시한부 사실을 알게 된 이후로도 표면적으로 큰 변화는 없다. 말 그대로 '분노유발' 캐릭터다.

이에 대해 류승룡은 "진봉의 모습 안에는 당황스러움과 어쩔줄 모르는 두려움이 담겨있다"면서도 "갈등 요소를 극대화하기 위한 영화적 효과를 위해 그렇게 캐릭터를 만든 것 같다"고 설명했다.

배우 류승룡이 영화 '인생은 아름다워'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류승룡은 이날 현실 류승룡과 진봉은 전혀 다른 캐릭터라고 선을 그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나와 너무 달라서 힘들었다. 엄청나게 캐릭터를 분석했다"고 너스레를 떨더니 "나는 아이들에게 좋은 가이드이자 멘토, 선배가 되고 싶다. 아이들에게 그늘이 되었다가 언젠가 땔감이 되는 그런 (나무같은) 아빠가 되고싶다"고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이번 작품을 통해 첫 연기호흡을 맞춘 염정아와의 부부연기도 인상적이었다. 영화에서 두 사람은 현실부부 이상의 티키타카와 핑퐁 호흡을 선보인다.

류승룡은 "둘 다 학부형이고 아이들 이야기도 많이 나눴다. 작품으로 처음 만났지만 오래 만난 것처럼 편안하고 현실부부같은 느낌이었다"라며 "염정아 자체가 소탈하고 배려가 몸에 배어있다. 특별히 합을 맞추지 않아도 툭툭, 탁구치듯이 호흡이 맞춰지더라"고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한편 영화 '인생은 아름다워'는 28일 개봉한다.

/김양수 기자(lia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