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수, '명품 짝퉁' 논란 인정 "경솔했다, 모두 폐기 처분" 사과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뷰티 유튜버로 활동 중인 개그맨 김기수가 가품 사용 논란에 사과문을 게재했다.

김기수는 최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김기수입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리며 최근 불거진 명품 가품 사용 논란을 인정했다.

방송인 김기수 [사진=김기수 인스타그램]

김기수는 "경솔한 행동과 말투, 그동안 악플을 많이 봐서 소중한 피드백과 악플을 구별해 내지 못한 점, 연예인으로서 충분히 영향력이 있는데도 가품을 사용했던 점 다시 한번 머리 숙여 사과 말씀드린다"고 사과했다.

이어 김기수는 "가품들은 모두 폐기 처분했다. 앞으로는 경솔한 언행으로 실망시키지 않는 김기수 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기수는 한 라이브 방송에서 명품 브랜드 가방을 공개했다. 하지만 이를 두고 가품 의혹이 제기됐고, 김기수는 진품 여부를 언급하지 않아 논란은 커졌다.

이에 김기수는 가품 논란을 인정하고 사과 영상을 게재했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