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조2', 500만 돌파…올해 韓영화 흥행 TOP3 등극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공조2: 인터내셔날'이 개봉 16일째에 500만 관객을 돌파했다.

'공조2: 인터내셔날'은 글로벌 범죄 조직을 잡기 위해 다시 만난 북한 형사 림철령(현빈)과 남한 형사 강진태(유해진), 여기에 뉴페이스 해외파 FBI 잭(다니엘 헤니)까지, 각자의 목적으로 뭉친 형사들의 예측불허 삼각 공조 수사를 그린 영화로, 개봉 16일째인 22일 오전 7시 500만 관객을 돌파했다.

'공조2: 인터내셔날'이 500만 돌파에 성공했다. [사진=CJ ENM]

이는 올 여름 최고 흥행 기록을 달성한 '탑건: 매버릭'의 개봉 23일째보다 빠른 속도이자, 올해 극장가를 사로잡은 '범죄도시2', '한산: 용의 출현'에 이어 한국영화 세 번째 500만 관객을 달성한 것으로 '공조2: 인터내셔날'의 독보적인 흥행 위력을 보여주고 있다.

특히, '공조2: 인터내셔날'은 '늑대사냥'을 비롯한 신작들의 공세를 모두 제치고, 실시간 예매율 1위를 수성하며 9월 극장가 흥행 대세임을 입증했다. 또한 개봉 3주차에도 CGV 골든에그지수 95%, 롯데시네마 관람객 평점 9.3점, 메가박스 실관람 평점 9.1점을 기록, 사그라들지 않는 극찬 세례까지 이어져 '공조2: 인터내셔날'을 향한 전 세대 관객의 흥행 열기를 실감케 한다.

영화를 관람한 관객들은 전 세계를 무대로 하는 역대급 스케일부터 박력 넘치는 시원한 액션까지 화려한 볼거리에 높은 만족감을 드러내고 있다. 여기에 대한민국 대세 배우들이 빚어내는 완벽한 호흡과 세대를 초월하는 유쾌한 웃음은 또 다른 필람 포인트로 자리 잡았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