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엠파이어' 김선아 "첫 검사 연기, 학창시절보다 공부 더 많이 해"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김선아가 첫 검사 연기를 위해 중점을 둔 바를 밝혔다.

김선아는 22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JTBC 토일드라마 '디 엠파이어: 법의 제국'(연출 유현기/ 극본 오가규) 제작발표회에서 첫 검사 연기에 대해 "도전하는 모든 역할은 연구를 해야 하니까 다 어렵다"라며 "검사는 진짜 처음이다 보니까 고민을 많이 했던 건 사실"이라고 말했다.

배우 김선아가 22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JTBC 새 토일드라마 '디 엠파이어: 법의 제국'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JTBC]

이어 "어떻게 다가가야 하는지 고민을 했는데 인간 한혜률을 놓고, 검사이고 장녀로 태어났고 법조계에 있는 엄마, 아빠 등 그 환경이 만들어놓은 성격과 캐릭터가 있다고 생각해서 그것에 중점을 많이 두고 연구를 했다"라고 설명했다.

또 법률 용어에 대해 "생소했다"라고 말한 김선아는 "대본을 무조건 많이 읽고 외웠다. 학창시절에도 이 정도로 공부를 안 했던 것 같다"라며 "작가님이 연기자들에게 공부를 많이 시킨 대본이었다"라고 전했다.

'디 엠파이어: 법의 제국'은 법으로 쌓은 철옹성 안에서 지켜졌던 욕망과 위선의 삶, 그들의 비밀에 대한 폭로이자 가진 자들의 추락 스캔들을 다루는 드라마다.

김선아, 안재욱, 이미숙, 송영창, 신구, 오현경이 법으로 쌓아 올린 명성과 특권으로 은밀한 사생활을 감춘 법복 가족으로 만나 폭발적인 연기 시너지를 예고하고 있다.

김선아는 서울중앙지검 특수부 부장이자 3대째 세습되고 있는 법조계 집안의 승계 1순위 한혜률로, 안재욱은 뛰어난 외모와 지성을 겸비한 로스쿨 교수이자 한혜률의 남편 나근우로 분해 부부 호흡을 맞춘다.

'디 엠파이어: 법의 제국'은 오는 24일 첫 방송된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