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발칙 소재 끌렸다"…'금수저' 육성재, '빅마우스' 흥행 잇나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빅마우스' 이종석이 가고 '금수저' 육성재가 온다. 전역 후 안방을 찾는 육성재와 인기 웹툰을 기반으로 한 신선한 소재까지, MBC는 또 한 번 인기몰이에 성공할 수 있을까.

23일 오후 MBC 새 금토드라마 '금수저'(극본 윤은경, 김은희/ 연출 송현욱, 이한준)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송현욱 PD와 육성재, 이종원, 연우, 한채아, 최대철, 최원영, 손여은이 참석해 작품을 소개했다.

(왼쪽부터)배우 최대철-육성재-한채아-손여은-연우-이종원-최원영이 23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MBC 새 금토드라마 '금수저'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MBC]

'금수저'는 가난한 집에서 태어난 아이가 우연히 얻게 된 금수저를 통해 부잣집에서 태어난 친구와 운명이 바뀐 뒤 후천적 금수저가 된 인생 어드벤처 스토리다. 동명의 인기 네이버웹툰을 원작으로 한다.

송현욱 PD는 '금수저' 소재를 내세운 드라마와 관련, 물질만능주의 조장 우려에 대해 "부모가 바꿔 부자가 된다는 도발적인 문구가 있다. 시청자가 보기에 불편하지 않을까 생각했다. 지금은 부모의 타고난 부와 재산에 따라 운명이 결정되는 체념과 조소가 퍼져있다. '금수저'는 거기에 대한 우리 개개인의 욕망과 현 세태를 돌려말하지 않고 쉽게 이야기 하려고 했다"고 말했다.

송 PD는 "주인공 승천이 부딪히게 되는 갈등과 고민의 순간과 위기에 같이 공감하면서, 부모 자식이 같이 앉아서 이야기 하고 소통하는 소중한 순간이 되면 좋겠다"고 말했다.

인기 원작의 드라마화에 대해 "처음에 '금수저' 제안을 받고 제목만 보고 일일연속극인줄 알았다. 웹툰을 보고 생각이 바뀌었다. 1화 프롤로그에 보면 '왕자와 거지' 이야기로 시작되고 우여곡절을 겪다가 본래의 이야기로 돌아가는 스토리를 소개한다. '왕자는 행복했습니다'라고 끝난다. 웹툰은 '본래의 자리로 돌아간 거지는 행복했을까' 질문을 하며 웹툰이 시작된다"고 설명했다.

송 PD는 "주인공 승천이 매 상황에서 갈등을 이겨내고 극복하는지 초점을 맞췄다. 극중에서 승천과 태용이 세 번 정도 역할 체인지를 하는데 승천이 원래의 상황으로 돌아가는 자리가 있다. 태용이 그 삶 속에서 의미를 찾게 되는 동시에 욕망이 생긴다. 게임 체인저 하는 재미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웹툰과의 비교에 대해 "3년 3개월 30년에 걸쳐 금수저를 사용하는데, 저희는 1개월 1년 10년으로 각색했다. 금수저에 없는 캐릭터도 나온다. 가까이 있는 캐릭터도 현실적으로, 스토리에 맞게 변형했다"라며 "웹툰과 비교해 보는 재미도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배우 육성재(비투비)가 23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MBC 새 금토드라마 '금수저'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MBC]

'금수저'는 육성재와 정채연, 이종원, 연우가 다채로운 캐릭터를 맡아 신선한 조합을 예고했다. 또 부모 세대로 최대철과 한채아, 최원영, 손여은이 참여해 극을 풍성하게 채운다.

육성재는 극 중 금수저 하나로 파란만장한 인생을 겪게 될 이승천 역을 맡았다. 돈도 없고 돈 많은 부모도 없는 가난한 집에서 태어난 대표 흙수저로, 계급 사회의 쓴맛을 보고 그곳에서 살아남기 위해 고군분투한다.

육성재는 "전작 '도깨비'나 '쌍갑포차'를 보면 말괄량이 같고 밝은 캐릭터를 했다. '금수저' 이승천은 무겁고 진중한 모습도 보여줄 수 있을 것 같다, 연기 스펙트럼을 넓혀가고 싶다는 생각에 작품을 선택하게 됐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제대 후 복귀작으로 '금수저'를 택한 육성재는 "저도 뵙고 싶었고 목말랐다. 큰 책임감과 열정을 쏟아부은 작품이다. '금수저'는 제게 2022년도라고 한다. '금수저'만을 위해 열정을 쏟았고 애착이 있는 작품이다. 제게 큰 선물 같은 '금수저'"라고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정채연(나주희 역)과 연우(오여진 역)는 부잣집 딸로 태어나 부유하게 자랐지만, 정반대의 성향을 가진 캐릭터다. 정채연은 정의감 넘치고 솔직한 매력을 지닌 주인공 나주희로, 연우는 당돌한 성격을 가진 오여진 역을 맡았다.

연우는 "작품에서도 그렇고 매력을 느꼈다. 저와 반대되는 성향의 캐릭터였다. 제가 여진을 하게 된다면 전환점, 스스로 많이 달라질 것 같고 도전이 될 것 같아서 욕심이 났다. 미팅 때 하고 싶다고 했다"고 욕심을 드러냈다.

이종원은 자신의 의지와는 상관없이 금수저와 흙수저의 삶을 오가게 되는 황태용의 모습을 그려낸다. 그는 "'금수저' 원작을 봤는데 내가 연기할 수 있다는 것에 놀랐고, 각색된 작품을 보고 첫눈에 반했다. 두 가지 삶을 살면서 다양한 모습을 보여줄 것 같아서 매력을 느꼈다"고 말했다.

배우 육성재(비투비)-연우-이종원이 23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MBC 새 금토드라마 '금수저'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MBC]

탄탄한 연기력을 지닌 최대철과 한채아, 최원영, 손여은은 각각 다른 모습의 부모를 연기한다.

이철(최대철 분)과 진선혜(한채아 분)는 극중 흙수저인 이승천의 부모로 등장, 가난을 이겨내기 위한 다사다난 스토리로 극을 이끈다. 반면 최원영이 연기하는 황현도는 황태용(이종원 분)의 아버지이자 도신그룹 회장으로, 돈을 위해서라면 물불 가리지 않는 삐뚤어진 욕망을 가진 인물이며 태용의 새엄마이자 황현도(최원영 분)와 정략적 결혼을 한 서영신(손여은 분)은 자기 동생을 후계자로 만드는 일에 더 열중한다.

최대철은 "멀끔한 실장님 역할만 했다. 큰 아이가 있고 엄마,아빠치고 젊다. 연기에 있어 진심은 통한다"라며 연기 변신을 예고했다.

한채아는 "지금까지 한 번도 하지 못한 나이대와 외형이다. 감독님에 대한 믿음이 컸고, 상대 배우인 최대철에 대한 믿음도 컸다. 진선예라는 인물을 연기했을 때 어떤 공감을 얻을 수 있을지 흥미로웠다"고 말했다.

손여은은 "웹툰을 보지 못한 상태에서 봤는데 후루룩 읽혔다. 소재가 참신하고 독창적이다. 제가 항상 기다리던 대본이 재미만 잡는 것보다, 캐릭터를 통해서 좋은 메시지를 전달할 수 있는 것이었다. 시청자들이 좋은 방향으로 다함께 성장하는 작품을 기다리고 있었는데, 제 취향을 딱 맞춘 작품이라 무조건 한다고 했다"라고 작품에 대한 신뢰를 드러냈다. 특히 그는 "웹툰에 없던 인물이라 열어놓고 재미있게 만들어갈 수 있을 것 같았다"고 했다.

배우 최원영은 '쌍갑포차'에 이어 육성재와 또 한 번 호흡하게 됐다. 발칙한 소재에 끌렸다는 그는 육성재에 대한 남다른 인연을 강조했다. 그는 "출연의 50% 지분은 육성재가 한다는 이야기를 듣고 한다고 했다. 전작에서도 아버지였고, 이번에 또 함께 하게 됐다"라며 "제대하기 전 마지막 작품을 하고 제대 후 또 작품을 한다는 것은 보통 인연이 아니다. 전생에 연인 아닌가"라고 육성재에 대한 깊은 애정을 드러냈다.

'금수저'는 '빅마우스' 후속으로 이날 밤 9시 45분 첫 방송 된다.

배우 육성재(비투비)-한채아-최대철이 23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MBC 새 금토드라마 '금수저'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MBC]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