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th BIFF] '글리치' 전여빈 "류경수 연기, 평양냉면+고춧가루 느낌"


[조이뉴스24 김지영 기자] '글리치' 전여빈이 극 중에서 함께한 류경수의 연기에 극찬을 보냈다.

6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글리치' 오픈토크 행사가 진행됐다. 이날 현장에는 배우 전여빈, 류경수, 노덕 감독 등이 참석했다.

배우 전여빈이 5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우동 영화의 전당에서 열린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글리치'는 외계인이 보이는 지효와 외계인을 추적해온 보라가 흔적 없이 사라진 지효 남자친구의 행방을 쫓으며 '미확인' 미스터리의 실체에 다가서게 되는 4차원 그 이상의 추적극. 전여빈은 극 중 지효를, 나나는 보라로 분했다.

전여빈은 류경수의 연기에 "전부터 류경수에게 '왜 이렇게 연기 잘하냐고 했었다. 이번 '지옥'을 할 때도 화가 날 정도로 잘했다"라며 "진짜 평양냉면에 고춧가루 뿌린 것처럼 맛을 잘 살려냈다"라고 칭찬했다.

그는 이번 '글리치'에서 함께하면서도 류경수의 연기를 보면서 감탄했다고. 전여빈은 "'경수야 너무 고맙다'는 표현을 많이 했다"라고 말하면서도 "'글리치'에서 덜 만난 게 아쉬워서 나중에 길게 만나보고 싶다. 배우로서, 관객으로서, 동료로 경수 씨의 연기를 보는 게 즐겁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글리치'는 오는 7일 넷플릭스를 통해 만날 수 있다.

/김지영 기자(jy1008@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