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th BIFF] '커넥트' 정해인 "고경표, 스태프 업고 응급실行"


[조이뉴스24 김지영 기자] '커넥트' 정해인이 촬영 중 스태프를 챙기는 고경표를 보고 "좋은 사람이라고 느꼈다"라고 밝혔다.

6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는 디즈니+ 오리지널 '커넥트' 오픈토크 행사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배우 정해인, 고경표, 김혜준, 미이케 다카시 감독 등이 참석했다.

배우 정해인이 5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우동 영화의 전당에서 열린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커넥트'는 죽지 않는 몸을 가진 새로운 인류, '커넥트' 동수가 장기밀매 조직에게 납치당해 한쪽 눈을 빼앗긴 뒤, 자신의 눈이 대한민국을 떠들썩하게 만든 연쇄살인마에게 이식됐다는 것을 알고 그를 쫓는 지독한 추격을 담아낸 이야기.

앞서 정해인과 고경표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D.P'에서 호흡한 바 있다. 정해인은 "고경표와는 'D.P'에서 짧게 호흡을 맞췄다. 되게 짧은 순간이었지만, 재밌었다. 같이 만들어가는 느낌을 받았다. 다음에 같이 연기하고 싶다는 생각이 크게 들었다"라고 떠올렸다.

이어 "'커넥트'의 진섭이라는 캐릭터를 잘 표현할 수 있는 사람으로 먼저 떠오른 배우가 고경표였다"라며 "아니나 다를까 현장에서 잘 하시더라"라고 칭찬했다.

또한 "서로 배려해주면서 현장 스태프도 잘 챙기고 되게 역할 자체가 어둡고 냉소적이고 힘든 역할일 수 있다. 그런 캐릭터를 연기하면 혼자만의 시간을 가지는데 그 와중에도 스태프를 챙기는 게 감동이었다"라며 "코로나가 심할 때였는데 저희 의상팀장님의 건강이 좋지 않자 고경표 씨가 업고 응급실까지 챙기던 기억이 난다. 좋은 배우이지만, 좋은 사람이라는 것을 느꼈다"라고 말해 분위기를 훈훈케 했다.

'커넥트'는 오는 12월 공개된다.

/김지영 기자(jy1008@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