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th BIFF] 변요한·아이유, 부일영화상 올해의스타상 수상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변요한과 아이유가 부일영화상 올해의 스타상을 수상했다.

6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시그니엘 부산 그랜드볼룸에서 2022 부일영화상 시상식이 배우 김남길과 최수영의 사회로 진행됐다.

배우 겸 가수 아이유가 부일영화상 올해의스타상 수상 소감을 밝히고 있다. [사진=영상 캡처]

배우 변요한이 5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우동 영화의 전당에서 열린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이날 '한산: 용의 출현'의 변요한이 남자 올해의스타상을 수상했다.

트로피를 손에 든 변요한은 "대박이다. 항상 연기상에 노미네이트 되고 떨어졌었다. 연기 보다 인기에 더 집중하겠다"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김한민 간독과 박해일, 박재민, 옥택연, 박훈을 비롯해 김성균, 김성규, 손현주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또 그는 "안성기 선배님의 쾌유 바란다"라며 "다들 고생하셨고 존경한다. 저는 하던대로 열심히 하겠다"라고 전했다.

'브로커'의 아이유는 여자 올해의스타상을 품에 안았다. 하지만 일정상의 이유로 시상식에는 불참했다.

이에 아이유는 영상을 통해 "직접 인사드리지 못했지만 감사한 마음 담아 소감을 남긴다"라며 "첫 장편영화인 '브로커'로 좋은 추억, 배움의 시간을 가졌다. 스타상이라는 큰 상을 받아서 '브로커' 팀에게 감사하다. 투표해준 팬들에게도 감사하다. 부일영화상에서 직접 인사드릴 수 있는 날을 기다리고 있겠다"라고 말했다.

부일영화상은 1958년 출범한 국내 최초의 영화상으로, 1973년 제16회를 끝으로 중단됐다가 2008년 부산국제영화제와 함께 부활했다. 아시아 영화인들의 축제인 부산국제영화제와 더불어 한국영화의 지난 1년 성과를 축하하는 자리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