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th BIFF] 이수경, 부일영화상 여우조연상 "김남길에 감사"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이수경이 부일영화상 여우조연상을 수상했다.

6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시그니엘 부산 그랜드볼룸에서 2022 부일영화상 시상식이 배우 김남길과 최수영의 사회로 진행됐다.

배우 이수경이 6일 오후 해운대구 시그니엘 부산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2022 부일영화상 시상식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이날 이수경은 '기적'으로 여우조연상을 수상한 후 이장훈 감독, 박정민, 이성민, 임윤아에게 "대단한 배우들과 연기해서 좋았고 배우로 뿐만 아니라 인간적으로 알게 되어 기뻤다"라고 감사 인사를 건넸다.

또 "작가님의 예쁜 글에 들어갈 수 있어 영광이었다. 스태프들 고맙고, 영화 홍보에 도움이 된 김남길 선배님께도 감사드린다"라며 "영화 개봉했을 때 봐주셨던 관객들 최고 최고 최고로 감사드린다. 제 인생에 '기적'이란 영화가 적힐 수 있어서 영광이고 너무 행복하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김남길은 이수경의 소속사 길스토리이엔티 대표로, '기적' 홍보를 위해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 함께 출연한 바 있다.

부일영화상은 1958년 출범한 국내 최초의 영화상으로, 1973년 제16회를 끝으로 중단됐다가 2008년 부산국제영화제와 함께 부활했다. 아시아 영화인들의 축제인 부산국제영화제와 더불어 한국영화의 지난 1년 성과를 축하하는 자리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