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th BIFF] '한산' 김한민 감독, 부일영화상 최우수감독상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한산' 김한민 감독이 부일영화상 최우수감독상을 수상했다.

6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시그니엘 부산 그랜드볼룸에서 2022 부일영화상 시상식이 배우 김남길과 최수영의 사회로 진행됐다.

김한민 감독이 6일 오후 해운대구 시그니엘 부산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2022 부일영화상 시상식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이날 '한산: 용의 출현'의 김한민 감독은 최우수감독상을 수상하며 "영광스럽고 뜻깊다"라고 말했다.

이어 "'명량' 이후 8년 만에 연출로 돌아온 작품"이라며 박해일을 비롯한 배우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또 "최근 합정동 사진전을 방문 했는데 좋은 배우가 많이 있더라. 이 시대에 이런 배우들과 작품을 하고 있다는 것이 감동이었다"라고 전했다.

또 "앞으로 여러 편 만들어가겠지만 한국 영화가 올해를 딛고 일취월장해서 세계로 뻗어나가는 원년이 되길 바란다. 더욱 영광스럽게 이 상을 받겠다"라고 덧붙였다.

부일영화상은 1958년 출범한 국내 최초의 영화상으로, 1973년 제16회를 끝으로 중단됐다가 2008년 부산국제영화제와 함께 부활했다. 아시아 영화인들의 축제인 부산국제영화제와 더불어 한국영화의 지난 1년 성과를 축하하는 자리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