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폴킴 결혼시 컴백"…고막소년단, 귀 녹이는 '댄스 아이돌' 데뷔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그룹 고막소년단이 본격 댄스 그룹을 표방하며 달콤한 아이돌로 데뷔를 알렸다.

22일 서울 강서구 KBS아레나에서 그룹 고막소년단(폴킴, 김민석, 정승환, 하현상, 빅나티) 신곡 '단거', '사이'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그룹 고막소년단 빅나티-김민석-폴킴-정승환-하현상이 22일 오후 서울 강서구 KBS아레나에서 열린 고막소년단 데뷔 쇼케이스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이날 폴킴은 "여러분들의 고막을 녹이는 노래로 나오게 됐다"며 "노래만큼은 좀 든든한 마음이 든다"며 그룹 결성 소감을 밝혔다.

서로를 처음 만났을 때를 회상한 막내 빅나티는 "중학교 때 노래방 가면 차트 10위에 있던 형들과 만나 그룹까지 결성하게 돼 너무 신기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맏형 폴킴은 "우리를 두 번 죽인다"고 탄식했다.

고막소년단은 카카오TV 동명의 오리지널 '고막소년단'을 통해 결성된 프로젝트 그룹으로, '믿듣' 폴킴 김민석 정승환 하현상 빅나티로 구성된 팀이다. '고막남친'들이 한 그룹으로 뭉쳐 데뷔로 나아가는 좌충우돌 과정이 밀착 리얼리티로 공개되며 좋은 반응을 얻었다.

'원조 고막남친' 폴킴은 "스위트하고 달콤한 목소리를 생각할 때 떠오르는 가수들과 만나게 돼서 좋다. 이런 기회가 생겨서 감사하다. 평균 연령이 낮아져서 뿌듯하다"고 답했다.

이어 폴킴은 "정승환에게 선입견이 있었다. 모 예능에서 엉덩이를 걷어차인 이후 우리 집안은 정승환의 노래를 듣지 않는다. 뼈가 단단한 친구라 생각했는데 이번에 만나보니 말랑말랑하고 귀엽고 동생 같은 친구였다"고 실제 모습을 공개했다.

그룹 고막소년단 빅나티-김민석-폴킴-정승환-하현상이 22일 오후 서울 강서구 KBS아레나에서 열린 고막소년단 데뷔 쇼케이스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빅나티는 고막소년단이라는 팀명을 처음 들었을 때를 회상하며 "프로그램 제안을 받았을 때 팀명이 될거라 생각지 못했다. 이젠 이름에 적응했고 애정하는 마음을 갖고 있다"고 답했다.

고막소년단 신곡 '사이'는 소중한 관계 그 무엇에든 대입할 수 있는 곡으로 남녀노소 상관없이 많은 감동을 받을 수 있는 노래다. 또 다른 타이틀곡 '단거'는 애정과 설렘, 연애의 달콤함을 하나로 빚은 듯한 곡으로, 사랑에 빠진 듯한 가사와 멤버들의 목소리를 듣는 것만으로도 힐링 되는 노래다.

더블 타이틀곡과 관련, 김민석은 "'사이'는 우리 사이를 담은 노래다"고 설명했고, 정승환은 "'단거'는 중독성 있고 통통 튀는 소년 같은 노래다"고 말하며 기대를 당부했다.

하현상은 "여러 곡이 타이틀곡 후보에 있었는데 투표로 두 곡을 추렸다. 새로운 매력을 보여줄 수 있는 '단거'와 우리가 잘 할 수 있는 '사이'를 선정했다. 둘 다 타이틀곡 안 하기엔 좀 아쉬워서 더블 타이틀로 정했다"고 밝혔다.

그룹 고막소년단 빅나티-김민석-폴킴-정승환-하현상이 22일 오후 서울 강서구 KBS아레나에서 열린 고막소년단 데뷔 쇼케이스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솔로 가수들의 만남인만큼 그룹 활동 및 파트 분배가 어렵지 않았을까. 김민석은 "첫 합주에서 자기 자리를 알아서 잘 찾아가는 느낌을 받았다. 각자 '내가 이 파트를 부르겠구나' 하면서 자연스럽게 파트가 나눠졌다. 파트 분배에는 어려움이 없었다. 결과물도 마음에 들게 나와서 생각대로 잘 이뤄졌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아이돌 그룹처럼 활동하는 만큼 각자 맡은 포지션도 있을 터. 폴킴은 "모두 메인비주얼로 생각하고 있다. 아이돌 같다는 말이 칭찬의 표현으로 해주는 것 아니냐. 듣기 부담스러울 수 있지만 더 많이 말해줬으면 한다. 보컬리스트가 아닌 아이돌로 활동하고 싶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폴킴의 대답을 들은 정승환은 "폴킴은 우리 중 아이돌력이 가장 뛰어나다. 이길 수 없는 끼쟁이다. 반박할 수 없는 센터 능력이 있다"고 혀를 내둘렀다.

그러면서 정승환은 "다들 춤에 처음 임하기 때문에 내가 멤버들의 실력에 좀 맞춰 주는게 있다"며 "관절을 한 번 더 꺾고 싶을 때 참고 참기 때문에 개인적으로 아쉬운 건 있다"고 댄스 열정과 반비례 하는 퍼포먼스 난이도에 아쉬움을 드러냈다.

고막소년단은 신곡 발표 이후 오는 주말 열리는 MMA에 출연하며 활동을 이어간다. 이와 관련, 고막소년단의 활동 계획 및 활동 기한을 묻는 질문에 정승환은 "어디까지 말씀드려야 할 지 정확히 협의된 건 없다"고 말했고, 폴킴은 "하지만 확실한 건 이렇게 인연이 시작됐기 때문에 쉽게 끝날 것 같진 않다"고 강조했다.

리더 하현상은 "이렇게 만난게 인연이다. 정이 많이 들어서 이렇게 자주 볼 수 있었으면 하는 바람이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정승환은 롤모델을 묻는 질문에 "워낙 훌륭한 선배들이 많지만 고막소년단 우리만의 고유성을 이어가고 싶다. 가장 춤을 잘 추는 보이그룹이 되고 싶다"고 포부를 전했다.

이어 빅나티는 "폴킴의 결혼식 축가를 할 때 모일 것 같다. 다들 자리를 빛내주셨으면 한다"고 말했고, 정승환은 "우리끼리 폴킴 장가 보내기 프로젝트를 하고 있다. 경사가 있으면 축가를 부르자고 얘기를 나눴다"고 말했다.

폴킴은 "다들 날 보내려고 한다. 내가 결혼하게 되면 2집이 나올 것"이라 말했고, 정승환은 "결혼과 동시에 우리는 4인 체제로 활동하게 된다"고 말해 웃음을 더했다.

한편 고막소년단의 신곡은 22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