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트로 라키, 활동 중단? 소속사 "사실 아니다"


[조이뉴스24 김지영 기자] 그룹 아스트로 라키 활동 중단 루머에 소속사가 입장을 밝혔다.

아스트로 소속사 판타지오는 24일 공식 SNS를 통해 "온라인 상에서 유포되고 있는 소속 아티스트 라키와 관련된 내용으로 마음의 상처를 받았을 아로하(팬클럽) 여러분에게 사과의 말씀과 '라키 활동 중단'과 관련된 내용은 모두 사실이 아님을 알려드린다"라고 공지했다.

그룹 아스트로 라키가 진행된 진진&라키 첫 번째 미니앨범 'Restore'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판타지오]
그룹 아스트로 라키가 진행된 진진&라키 첫 번째 미니앨범 'Restore'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판타지오]

이어 소속사는 "당사에서는 단 한 번도 언급한 적 없는 '라키 활동 중단'에 대한 허위사실을 유포한 해당 브랜드 측에 유감을 표한다"라며 "원만한 해결을 하고자 정정 공지 및 사과를 요청하고 기다리고 있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더 이상 기다릴 수 없다고 판단해 공식 입장을 전하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소속 아티스트를 보호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22일 아스트로가 글로벌 앰버서더로 활동 중인 한 브랜드는 사인 이벤트에 당첨된 팬에게 "MJ는 현재 군 복무 중이고 라키는 최근 사정이 생겨서 활동을 중지했음을 알려드린다"라며 "그렇기에 4명의 사인을 받을 수밖에 없다"라고 DM을 보낸 것이 알려지면서 라키의 활동 중단 의혹이 불거졌다.

특히 라키는 최근 배우 박보연과 열애를 인정했던 바. 그러나 열애설 상대인 박보연이 열애설을 부인하고 난 뒤 연인 관계를 인정해 더욱 의구심을 자아냈다. 그 이후 라키와 박보연은 별 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아 의문을 키웠다.

/김지영 기자(jy1008@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