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자, 조세호 감성 글귀 주인공이었나 "오빠 나도 사랑해"


[조이뉴스24 김지영 기자] 유튜버 겸 방송인 풍자가 조세호와 친분을 자랑했다.

풍자는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응 오빠 나도 사랑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유튜버 풍자가 조세호와 함께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풍자 인스타그램]

공개된 사진 속 풍자는 조세호의 어깨에 기댄 채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는 모습. 조세호는 미소를 짓고 있다.

또한 풍자는 조세호가 적어준 메모도 함께 올렸다. 조세호는 '풍자야 항상 유쾌하게 웃는 모습에 큰 힘을 얻어. 겉으로는 세 보이지만, 누구보다 여리고 상냥한 풍자. 그 누구보다 행복하고 사랑스러운 12월 맞이하길 바라'라고 마음을 전했다.

게시글을 접한 가비는 "오래가길. 럽스타그램"이라고 댓글을 남기며 장난쳤다. 조세호는 해당 댓글에 좋아요를 눌렀다.

한편 풍자와 조세호는 유튜브 웹예능 '바퀴 달린 입' 시리즈에 출연 중이다.

/김지영 기자(jy1008@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