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가인 "육아 도와주는 母와 싸워...연정훈이 모셔와 화해했다"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배우 한가인이 친정엄마와 싸운 일화를 전했다.

25일 첫방송되는 JTBC '손 없는 날'에서는 '태풍이 지나가고'라는 부제로 연년생 두 딸을 둔 부부가 친정집으로 이사하게 된 사연을 공개한다.

이날 의뢰인 부부는 해외 출장 떠나는 남편을 위해 사랑 가득한 편지를 캐리어에 숨겨 두는 등 러블리함 가득했던 신혼을 고백해 신동엽과 한가인의 부러움을 불러일으켰다. 그러나 맞벌이 중에 연년생 두 딸이 태어나고 행복함 속에 고된 현실을 맞이해 친정엄마가 육아를 도와주고 있는 상황. 이에 현재는 친정집으로 들어가게 된 사연을 밝히며 웃음과 함께 신동엽 한가인의 가슴을 울컥하게 했다는 후문.

손 없는 날 [사진=JTBC 캡처]

이 과정에서 수다장인 한가인이 친정엄마와 함께 살고 있는 사연을 공개해 의뢰인의 깊은 공감을 유발한다.

한가인은 "저는 아이를 낳고 아이 보려고 친정엄마가 오셨다가 아직까지 못 가셨다"라며 맞벌이 부부의 육아 고충으로 친정엄마가 발이 떨어지지 못했던 사연을 밝혔다.

이어 "엄마와 같이 살면 싸우게 되는 경우가 있다"며 "어느 날 엄마가 화가 나서 댁으로 가셨다. 남편(연정훈)이 집에 와서 내 이야기를 듣더니 조용히 장모님 댁에 가서 어머니를 모셔왔다"라며 자신과 친정엄마의 싸움에 연정훈의 중재가 화해의 계기가 됐다고 전했다.

이에 신동엽은 손을 가로저으며 "근데 다른 집은 그렇게까지 엄마와 딸이 싸우지 않아요. 깜짝 놀랐어"라고 정색했고, 의뢰인의 친정엄마 또한 "우리도 그렇게까지 싸우지 않아요"라며 거들어 웃음을 자아냈다. 한가인은 "우리가 너무 했네요"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저녁 8시 50분 방송.

/이지영 기자(bonbon@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