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人] 김성철 "'올빼미'의 새로운 얼굴 영광, 치트키 되고파"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tvN '슬기로운 감빵생활' 법자로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제대로 찍고 SBS '그 해 우리는' 김지웅으로 아련함을 뿜어내던 배우 김성철이 비운의 세자로 돌아왔다. 그는 지금까지와는 전혀 다른 분위기와 더 깊어진 존재감으로 '올빼미'를 꽉 채웠다.

지난 23일 개봉된 '올빼미'(감독 안태진)는 밤에만 앞이 보이는 맹인 침술사가 세자의 죽음을 목격한 후 진실을 밝히기 위해 벌이는 하룻밤의 사투를 그린 스릴러. 류준열이 주맹증이 있는 침술사 경수 역을, 유해진이 인조 역을 맡았다.

배우 김성철이 영화 '올빼미'(감독 안태진)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NEW]

김성철은 두 사람 사이를 연결하는 소현세자 역을 맡아 놀라운 존재감과 긴장감을 끌어내는 역할을 해내 호평을 얻고 있다.

그는 최근 조이뉴스24와의 인터뷰에서 칭찬이 쏟아지고 있는 것에 대해 "기분이 좋다. 물론 칭찬을 직접적으로 들으면 어떻게 반응을 해야 할지 모르겠는데, 사실 기분은 좋다"라며 "제가 '올빼미'의 새로운 얼굴이 되었다면 영광이다. 저도 영화를 볼 때 '누구야?'라고 하며 신선하고 충격적이라는 느낌을 받을 때가 있는데, 그런 존재가 된다면 '내 할 몫을 잘했구나' 생각을 할 것 같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김성철이 연기한 소현세자는 사도세자와 함께 왕이 되지 못하고 요절한 비운의 왕세자로 회자되는 인물. 죽음을 둘러싸고 풀리지 않는 의문이 있다. 그는 "실존인물에 대한 연기를 갈망하고 도전하고 싶은 마음이 있다"라며 "해외 영화나 대작들을 보면 분장도 똑같이 하고 비주얼에 맞게 캐스팅을 한다. 그래서 소현세자의 남아있는 초상화를 보는데 너무 다르더라. 분장을 해도 못하겠고, 살도 20kg은 찌워야 할 정도였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아무래도 기록에는 좋게 써 있긴 하겠지만, 왕위에 오르지 못한 비운의 세자라 안타까웠고 그 비운을 표현하고 싶었다"라며 "실존인물이니까 기록에 나와있는대로 성격을 만들었고 그걸 따라가려 했다"라고 덧붙였다.

또 그는 "'어질다'에 포커스를 뒀다. 우리는 영리, 영특, 똑똑하다고는 하지만 어질다는 얘기는 안 하지 않나. 그런데 '어진'이라는 표현이 있었다. 모든 것을 감싸안을 수 있는 리더의 모습, 조선에서는 볼 수 없었던 열려있는 사고 방식의 해외 유학파 같은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라고 전했다.

분량에 대한 욕심이 별로 없어서 임팩트 있는 한 장면만 있어도 좋다고 생각했다는 김성철은 다만 소현세자의 첫 등장신이 아쉬웠다고 고백했다. 그는 "8년의 볼모 생활이 힘들었다는 것을 표현하고 싶었다. 원손과 만나서 좋지만, 마냥 좋아만 할 수 없는 걱정, 근심을 담고팠는데 너무 많은 걸 담고 싶었던 것인지 표현이 잘 안 됐다. 그냥 아들이 그리웠고, 가족이 다같이 모였다는 행복에 집중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아쉬웠던 이유를 설명했다.

배우 김성철이 영화 '올빼미'(감독 안태진)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NEW]

소현세자가 가진 진중함, 영리함, 그리고 따뜻함을 어떻게 표현할지 고민을 했다는 그는 독침 장면 촬영 당시 충격적이었으면 한다는 생각에 분장을 여러 방향으로 해봤다고 밝혔다. "사실은 힘들었다"라고 말하며 웃음 지은 그는 "특수분장을 5시간 동안 총 3번 했다. 15시간을 썼는데 새벽부터 나와서 해주셨던 분장팀에게 감사하다"라며 "몸에 피부를 덧대고 침을 꽂았는데, 쉴 때도 나체로 쉬어야 했다. 창피해서 구석에 숨어있기도 했다. 쉽지는 않았던 장면인데 많이 옆에서 도와주고 배려도 많이 해주셨다"라고 고마운 마음을 표현했다.

이번 촬영에서 많은 것을 내려놓기도 했다고. 그는 "예전엔 연기를 잘해야겠다, 연기로 입증을 해야 한다고 생각해서 욕심이 많았다. 그러다 보니 힘이 들어가고 일명 쪼가 생겼다. 여태까지는 과했던 것 같은데 30대 접어들면서부터 좀 달라졌다"라고 고백했다. 정확히는 2019년 개봉된 영화 '장사리 : 잊혀진 영웅들' 촬영 후 마음가짐에 변화가 생겼다.

그는 "영화를 보고 나서 너무 실망스럽더라. 욕심이 그득그득하다. 그게 역효과가 날 수 있더라"라며 "그 땐 사람됨보다 연기적인 제 모습이 멋있으면 했다. 하지만 사람됨에 포커스를 두니까 비우고 내려놓게 되더라. 나 자체가 나은 사람이 되면 연기도 발전이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었고 그렇게 되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그 때가 29살, 20대의 마지막이 좋았으면 좋겠고, 저라는 배우가 많은 분들에게 각인이 됐으면 좋겠단 생각이었다. 그러다 보니 잘하고 싶은 욕심이 컸다"라며 "'장사리' 찍을 때 다들 적당히 하라고 했는데 그 땐 '열심히 하는 건데 왜 그러지?' 했다. 영화가 나오고 나니 적당히 해야 한다는 걸 깨달았다. 만약 지금 다시 영화를 찍는다면 조금은 더 낫지 않을까"라고 담담한 고백을 이어갔다.

그렇지만 주위의 영향을 크게 받는 성격은 아니라고. 그는 "PT 선생님이 제 멘탈이 좋다고 하셨다. 흔들리는 편은 아니다. '언젠가 되겠지', '누군가는 날 찾겠지', '어딘가엔 나같은 배우가 필요할텐데, 필요하면 불러주셌지' 라는 이상한 자신감이 예나 지금이나 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자신의 색깔을 '무채색'이라고 표현했다. "강렬한 색을 표현하는 배우는 아니"라는 그는 "백지 같은 배우가 되고 싶지만 계속 작품을 하다 보니 맞는 역할들이 중복이 되고 이별남, 짝사랑남으로 이미지가 가기도 한다. '내가 안타깝나' 싶기도 하다. 소현세자도 안타깝지 않나. '내가 아련함을 가지고 있나? 내 인생은 행복한데'라는 생각도 한다. 굳이 색깔을 나누면 '아련함', '안타까움'이 저의 주 무기인 것 같다"라고 스스로를 돌아봤다.

배우 김성철이 영화 '올빼미'(감독 안태진)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NEW]

또 "제가 생각하는 저와 사람들이 평가하는 제가 다르더라. 다들 귀엽다고 하시는데 저는 귀여운 배우가 아니다. 또 모성애를 자극한다고도 해주시더라"라며 "실제로는 밝은 에너지 담당이다. 그리고 MBTI는 ENFP였는데 최근엔 I가 나오더라"라고 덧붙였다.

고집 안 부리고 타협할 수 있는 인물인 소현세자를 자신이 바라는 이상향으로 꼽은 김성철은 "선배님들은 저를 여우같다고 표현해주시더라. 제가 할 몫을 여우같이 한다는 뜻인 것 같다. 예전엔 인정 못했는데 이젠 하는 편"이라며 "저는 사실 듣기는 하지만 고집이 있고 모든 걸 동의하지는 못한다. 저의 고집을 꺾고 제 생각을 감추면 더 잘 듣고 나아갈 수 있지 않을까. 작년쯤인가 어떤 누군가와 이야기를 하다가 멈춘 적이 있다. 왜 내가 그 사람에게 강요를 하고 있지 하는 생각과 함께 말을 아껴야겠다 싶더라. 그 때부터 I가 된 것 같다"라고 말을 줄이게 된 계기를 언급했다.

2014년 뮤지컬 '사춘기'로 데뷔한 김성철은 내년이면 10년차 배우가 된다. 이에 대해 그는 "1년이 너무 빨리 지나간다. 올해가 어떻게 갔는지 모르겠다"라며 "그 동안 열심히 잘 살았다고 생각하고 뜻깊은 10년을 보낸 것 같다. 후회하지 않는 성격인데, 너무 계획 없이 살아왔나 싶어서 내년에는 계획을 좀 세워볼 생각"이라고 밝혔다. 나이가 들수록 기억력이 떨어지기 때문이란 것. 그는 "하루살이로 이 순간에 집중해서 살았는데, 감정대로 움직이게 된다. 그런 것 보다는 계획대로, 이성적인 삶을 살아야겠다 싶은데 안 될 것 같다"라고 말하곤 웃음 지었다.

그러면서 그는 작품 속에서 적재적소에 적당한 캐릭터로 존재하고 싶을 뿐 '신스틸러'라는 말을 좋아하지 않는다고 솔직하게 고백했다. 이어 "그 사람이 이 신에서 돋보였다는 말인데, 그럼 극에 방해가 되는 느낌이 든다. 그래서 신스틸러는 그만 하고 싶다. 저에겐 과분하다"라며 "대신 저는 '치트키'가 좋다. 이 배우가 나와서 극이 더 수월하고 원활해지는 것이니까 그런 배우가 되고 싶다. 신스틸 하고 싶지 않고 어우러졌으면 좋겠다"라는 바람을 전했다.

김성철은 현재 채수빈, 정소민, 김유정, 이상이, 정문성 등이 출연하는 연극 '셰익스피어 인 러브' 준비에 한창이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