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人]① 조한철 "'재벌집' 결말 존중…송중기도 시청률에 놀라 연락"


(인터뷰)배우 조한철, 송중기와 '빈센조' 이어 또 대박 "다시 태어나면 가수로"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조한철이 '재벌집 막내아들'로 또 하나의 인생작을 완성했다. 누구 하나 빼놓을 수 없을 정도로, 모든 캐릭터가 살아 숨쉬던 드라마였다. 그 중에서도 조한철은 둘째의 설움을 간직한 진동기를 통해 탄탄한 연기 내공을 뽐내며 시청자들의 큰 사랑을 받았다.

조한철은 지난 25일 큰 인기 속에 종영된 JTBC 금토일드라마 '재벌집 막내아들'(연출 정대윤∙김상호, 극본 김태희∙장은재)에서 순양그룹 진양철(이성민 분)의 차남인 진동기 역을 맡아 송중기, 이성민, 윤제문, 서재희, 김신록 등과 연기 호흡을 맞췄다.

배우 조한철이 JTBC 금토일드라마 '재벌집 막내아들' 종영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눈컴퍼니]
배우 조한철이 JTBC 금토일드라마 '재벌집 막내아들' 종영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눈컴퍼니]

'재벌집 막내아들'은 재벌 총수 일가의 오너리스크를 관리하는 비서 윤현우(송중기 분)가 재벌가의 막내아들 진도준(송중기 분)으로 회귀해 인생 2회차를 사는 판타지 회귀물이다. 방송 내내 놀라운 시청률과 화제성을 모으며 신드롬급의 인기를 누렸다. 마지막 회에서는 서민영(신현빈 분)의 도움으로 살아난 윤현우가 20년 전 진도준 죽음의 비밀을 세상에 알리고 복수에 성공하는 결말이 그려졌다. "빙의도 시간여행도 아닌, 참회"라는 설명도 더해졌다.

조한철이 연기한 진동기는 눈치와 잔머리의 대가로 진양철의 사업가 마인드와 이필옥(김현 분)의 두뇌회전을 물려받았다. 그러나 차남으로 태어난 탓에 진양철의 장자승계 원칙에 따라 순양을 물려받을 수가 없다. 이에 무능한 형 진영기(윤제문 분)을 끌어내리고 왕좌에 오를 기회를 호시탐탐 노렸고, 이 과정에서 진도준과 거듭 대립했다.

조한철은 이런 진동기의 지독한 야망과 승계 서열에서 밀린 설움을 깊이 있고 탄탄한 연기력으로 소화해내 극적 재미와 몰입도를 끌어올렸다. 진동기가 가진 캐릭터의 매력을 노련한 연기로 극대화시키면서 '재벌집 막내아들'에서 절대 빼놓을 수 없는 존재감을 뿜어냈다.

이에 또 한번 시청자들의 극찬을 이끌어낸 조한철은 종영 전 진행된 조이뉴스24와의 인터뷰에서 "너무 많은 사랑 감사드린다. 이렇게까지 뜨거운 반응이 있을 줄 몰랐다"라며 "행복하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 이렇게 뜨거운 인기를 직접 체감한 부분이 있나.

"그간의 드라마 때보다 더 반응이 뜨거운 것을 느꼈다. 연락도 많이 온다. 드라마 방송 되고 나면 문자로도 '어떻게 되냐'고 물어본다."

- 시청률에 대해서 동료 배우들과 얘기를 나눈 것이 있나.

"드라마 시작하고 송중기가 해외 일정 때문에 나가있다가 시청률에 놀라서 '우리 어떻게 된거야?'라고 연락을 해 왔다. 그 때가 2주째 시청률이 확 올라갔던 때였다. 빌런들 중에서도 조금 더 분량이 있는 경우엔 카톡으로 '저렇게 한거야?'라고 얘기를 하곤 했다. 화영(김신록 분)과 창제(김도현 분) 부분은 재미있다는 얘기만 들었지 연기하는 걸 보진 못했는데 너무 재미있더라."

배우 조한철이 JTBC 금토일드라마 '재벌집 막내아들' 종영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눈컴퍼니]
배우 조한철이 JTBC 금토일드라마 '재벌집 막내아들' 종영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눈컴퍼니]

- 이렇게 시청률이 잘 나오고 반응이 좋을 것을 예상했나.

"완성도 있고 좋은 드라마라 촬영할 때부터 잘 될거라고 생각했다. 시청률은 언제나 그렇듯 우리 몫이 아니라 시청자들의 몫이고 시청률을 염두에 두면 스트레스를 받는다. 안 될 때도 있고 왜 이렇게 잘 되지 할 때도 있다. 소위 말해 땜빵이었는데 잘 되는 경우도 있다. 그래서 담담하려고 하는데 시청률 올라가는 걸 보곤 난리가 나겠다는 생각을 했다."

- 결말을 물어본 이들 중에 배우도 있었나.

"지금 다른 드라마 촬영을 하고 있는데 그 촬영장에 가면 물어본다. 다른 현장에서도 '재벌집'이 화제다. 첫 인사가 ''재벌집' 잘 보고 있다'다. '재벌집' 얘기를 거기서 하니까 민망하더라."

- 결말에 대해서는 어떻게 생각하나.

"저는 작가님 생각을 존중한다. 사전제작이라 다행이라 생각했던 것이, 너무 관심이 많으면 엔딩이 달라질 수도 있다. 그렇게 되면 나중에 보면 이상하다 할 수 있다. 사전제작이라 애초에 생각했던대로 나왔고, 이 엔딩이 저는 괜찮은 것 같다."

- 송중기 배우와는 '빈센조'에 이어 재회를 하게 됐는데 어땠나.

"'빈센조' 후반에 캐스팅 얘기가 있어서 중기가 '둘째 아버지라며?'라는 얘기를 했다. 우리는 친하다 보니 '이 인간과 또 해야 해?'라고 하면서 서로 잘 어울린다고 너무 좋아했다. 대본 보기 전이었는데 중기가 '대본 너무 재미있다'는 얘기를 해주기도 했다."

- 실제 대본을 봤을 때의 느낌은 어땠나.

"쾌감이 있었다. 아내와 자주 나누는 대화인데, '언제로 돌아가고 싶냐'는 얘길 100번은 넘게 한 것 같다. 판타지를 좋아하는 사람이라 이런 대본이 있다 하니 너무 좋아했다. 누구나 과거 어떤 때로 돌아가고 싶다는 상상을 해보지 않나. 왜 이런 소재가 진작에 안 나왔을까 하는 생각이 들 정도로 즐거웠다."

- 만약 다시 산다면 어떤 삶을 살고 싶나.

"만약 다시 태어난다면 배우도 좋지만 가수로서의 삶을 느껴보고 싶다. 관객들이 에너지를 쏟아준다. 배우들이 연극을 하고, 촬영을 할 때 앞에서 소리를 내면 안 된다. 하지만 가수들은 관객들이 환호해주지 않나. 공연 실황을 보는데 너무 재미있더라. 관객들이 쏟아내는 호흡을 가수는 그대로 느낀다. 뮤지컬을 했을 때 커튼콜을 할 때 그런 것을 느껴보긴 했다. 그래서 가수를 해보고 싶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