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셀러뷰's PICK] '그린브로스샐러드'의 허 승대표


[조이뉴스24 엄판도 기자] 인플루언서마케팅이 새로운 커머스 패러다임으로 떠오르고 있다. 조이뉴스24는 인플루언서마케팅 플랫폼 ‘셀러뷰’와 공동으로 인플루언서 생태계를 이끌어 가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들어본다. [편집자 주]

청년 취업 현실이 만만치 않은 상황에서 일찍이 외식창업으로 눈을 돌려 성공의 길을 걸어가는 ‘그린브로스샐러드’의 허승(27) 대표.

허 대표는 어릴때부터 요리하는 게 좋았다고 했다.

중학교때 전교 상위권에 들만큼 공부를 잘했지만 본인이 가장 좋아하고 잘하는 요리를 하기 위해 인문계 대신 주저없이 특성화고를 선택했다.

허 대표가 입학한 전남 순천효산고등학교는 관광조리과, 관광외식서비스과 관련 특성화고다.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경희대 조리서비스경영학과에 들어간 허 대표는 3학년때 대학을 중퇴 하고 지난해 3월, ‘그린브로스샐러드’를 창업했다.

서울시와 경희대 캠퍼스타운에서 운영하는 ‘청년식탐’이라는 청년창업 지원 프로그램에 선정된 것이 계기였다.

‘물들어 왔을 때 노를 저어라’

어차피 창업을 할 생각이었기 때문에 결정은 빨랐다.

매장은 학교에서 지원하고 운영비는 서울시에서 대준다고 하니 망설일 이유가 없었다.

'그린브로스샐러드'의 허 승 대표가 시그니처 메뉴인 샐러드를 들고 매장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엄판도기자]
'그린브로스샐러드'의 허 승 대표가 시그니처 메뉴인 샐러드를 들고 매장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엄판도기자]

그린브로스샐러드는 건강식을 판매하는 샐러드 전문점으로 수비드 스테이크 샐러드, 연어 포케, 키토 김밥 등을 주메뉴로 한다.

건강함과 신선함을 브랜드의 콘셉트로 삼았기 때문에 허 대표는 매일 아침 인근 경동시장에서 신선한 야채를 직접 보고 구매한다.

샐러드를 창업아이템으로 잡은 이유를 묻자 허 대표는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등 전문기관에서 조사한 자료를 면밀히 연구한 결과, 앞으로 샐러드 시장의 성장 가능성을 높게 봤다”라고 말했다.

샐러드로 창업 아이템을 정한 이후 창업 1년 반 동안 레시피만 10번 이상 수정했다. 고객의 니즈를 충족시키기 위한 끝없는 시행착오의 과정이었다.

이 같은 열정과 패기덕분에 경희대 서울캠퍼스 인근에 위치한 매장은 입소문이 나면서 빠르게 자리를 잡아갔다.

사업이 안정 궤도에 접어들면서 허 대표는 본격적인 사업 확장에 나섰다.

허 대표는 창업과 운영 비용을 절감하기 위해 디지털 외식플랫폼 먼키 시청점에 입점했다.

먼키는 강남역, 시청역 등 A급 상권에 위치하면서도 인테리어와 주방 시설 등이 모두 갖춰져 있어 소자본창업이 가능했다.

허 대표는 창업비용으로 2천만원 정도 소요됐으며 현재 월 매출은 5천5백만원 정도라고 귀뜸했다.

외식창업을 준비 중인 청년들에게 허 대표는 “본인이 선택한 사업 아이템에 확신이 있고, 요리에 대한 기본기가 있다면 가능한 가장 빨리 시작하라”고 조언한다.

‘그린브로스샐러드’도 한두 달 준비하고 바로 창업한 케이스라며 어떤 회사나 직장도 하나하나 배워서 스킬을 쌓는 것보다 직접 부딪혀 가면서 배우는 것들이 훨씬 많고 빠르다는 게 그의 지론이다.

허 승 대표가 주방에서 직접 요리를 하고 있다. [사진=엄판도기자]
허 승 대표가 주방에서 직접 요리를 하고 있다. [사진=엄판도기자]

허 대표는 그린브로스샐러드 1호점 성공에 자신을 얻어 지난해 12월 먼키 강남역점에 2호점을 추가 오픈했다.

“제 2, 제 3의 브랜드 개발은 물론 외식브랜드 인큐베이팅 등 다양한 외식사업을 펼쳐나가겠습니다”

앞으로 10년 후의 꿈을 묻자 그때에도 주방에서 즐겁게 요리하고 있을 거라는 대답이 돌아왔다.

/엄판도 기자(pando@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셀러뷰's PICK] '그린브로스샐러드'의 허 승대표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