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F&F 손잡고 걸그룹 오디션 '유니버스 티켓' 론칭(공식)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F&F 엔터테인먼트의 첫 번째 대형 프로젝트가 드디어 베일을 벗었다.

25일 F&F 엔터테인먼트(대표이사 최재우)에 따르면 최근 SBS와 손을 잡고 올 하반기 방영을 목표로 글로벌 걸그룹 오디션 프로그램 '유니버스 티켓(부제:82의 기적)' 제작에 착수했다.

이환진PD, 최재우 대표 프로필 사진 [사진=F&F엔터테인먼트]
이환진PD, 최재우 대표 프로필 사진 [사진=F&F엔터테인먼트]

'유니버스 티켓'은 SBS에서 방영하는 최초의 걸그룹 오디션 프로그램이다. 'K팝스타' 조연출을 거쳐 SBS의 간판 프로그램인 '런닝맨', JYP엔터테인먼트와 피네이션(P NATION)의 보이그룹 선발 프로그램 'LOUD'를 연출했던 이환진 PD가 총 연출을 맡았다.

'유니버스 티켓'은 대한민국 국가 번호인 82라는 숫자에 의미를 두고 탄생한 대형 글로벌 오디션이다. 82명의 연습생이 출전, 82일간의 특별 미션을 거쳐 현실과 가상공간 2곳에서 K-걸그룹으로 활동할 최종 멤버 8명을 선발한다. 국적과 소속사 유무와는 상관없이 차세대 K-걸그룹의 꿈을 가진 만 10세~만 19세의 여성이면 지원할 수 있다. 최종 선발된 연습생은 2년 6개월 동안 F&F 엔터테인먼트의 소속으로 전폭적인 지원을 받아 활동하게 된다.

연출을 맡은 이환진 PD는 “최근 몇 년간 방영했던 오디션 프로그램을 모두 찾아 봤다. 모든 프로그램이 장단점을 가졌다. 그 중 장점은 극대화시키고 단점은 최대한 보완할 수 있는 방법을 고민 중이다. 가장 문제가 많았던 편파적인 출연 분량, 악의적 편집 등의 문제를 우선적으로 보완하기 위해 오디션 참가자들의 투표 참여를 추가하고 높은 비중을 두려고 한다. 방송으로는 볼 수 없는 참가자들의 실제 성격이나 팀워크, 성실성, 단기간 집중적인 연습으로 만들어진 실력이 아닌 기본 실력을 구분하기 위함”이라고 설명했다.

또 기획과 제작을 맡은 F&F 엔터테인먼트 최재우 대표이사는 “K-팝의 급성장에 대한 이유는 다양하게 분석된다. 정확히 말하면 K컬쳐의 성장이라고 할 수 있다. K-팝의 음악적 수준은 이미 높았고 그룹화된 아티스트가 만드는 퍼포먼스도 계속적으로 존재해왔었다. K팝을 즐기는 팬덤 문화의 전파가 가장 큰 이유일 것이라 생각한다. '유니버스 티켓'은 이런 팬덤의 규모를 개인이 아닌 국가 단위로 확장시키고 단순히 아티스트가 아니라 인플루언서 역량까지 평가하고 경쟁하는 최대 규모의 글로벌 오디션이 될 것이라 생각한다. 또 가장 우려되는 공정성에 대한 부정적 이슈를 만들지 않는 것, 팬들만의 음악이 아닌 대중성 있는 음악을 오디션 출연자들이 만들어내는 것이 우리의 과제”라고 힘주어 말했다.

특히 F&F 엔터테인먼트는 지난해 11월 F&F(에프앤에프, 대표이사 회장 김창수)가 K팝 시장에 출사표를 던지며 설립한 회사다. F&F가 패션에서 쌓은 글로벌 브랜딩과 마케팅 노하우를 K-팝 산업에 접목시켜 단 시간에 매우 높은 시너지를 낼 것으로 예상되기에, 이번 '유니버스 티켓'을 통해 새로운 '하이엔드(HIGH-END)' 걸그룹이 탄생할 것이란 기대가 높다.

한편 글로벌 걸그룹 오디션 프로그램 '유니버스 티켓'은 2023년 하반기 방영 예정으로, 현재 기획을 마치고 본격적인 제작에 시동을 걸었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