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션, 3.1절 기념 31km 완주 후 기부…박보검·임시완 함께 달렸다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가수 션이 3·1절을 맞이해 31km 마라톤 완주에 성공해 기부금을 전달했다.

션과 한국해비타트가 세 번째로 개최한 '2023 3.1런'은 3·1절에 참가자가 원하는 시간과 장소를 정해 3.1km 혹은 31km를 달리는 기부 마라톤이다.

가수 션이 3·1절을 맞이해 31km 마라톤 완주에 성공해 기부금을 전달했다. [사진=YG엔터테인먼트]
가수 션이 3·1절을 맞이해 31km 마라톤 완주에 성공해 기부금을 전달했다. [사진=YG엔터테인먼트]

조국 독립을 위해 만세 운동을 펼쳤던 독립운동가들에 감사하는 마음, 이들의 희생과 헌신을 기억하기 위해 달리는 이 캠페인에서 션은 발톱 5개가 빠지고 까맣게 죽은 상태에서도 2시간 37분 37초의 기록으로 31km를 완주했다.

션과 함께한 페이서는 30명이다. 페이서로는 전 축구 국가대표 이영표와 조원희, 배우 박보검, 윤세아, 진태현, 임시완, 최시원, 전 육상 국가대표 장호준이 참여해 의미를 더했다.

션이 전 축구 국가대표 이영표와 조원희, 배우 박보검, 최시우언, 임시완, 최시원 등과 함께 달리고 있다. [사진=YG엔터테인먼트]
션이 전 축구 국가대표 이영표와 조원희, 배우 박보검, 최시우언, 임시완, 최시원 등과 함께 달리고 있다. [사진=YG엔터테인먼트]

아울러 션은 31km 완주 후에도 개인 참가자 310명과 3.1km를 다시 한번 달린 바. 그는 "나라를 되찾기 위해 거리로 나섰던 평범한 사람들이 일궈낸 독립을 기억해야 한다. 그들의 용기 있는 삶을 되새기고 그 후손들에게 감사하는 마음으로 최선을 다해 달렸다"라고 전했다.

개인 참가자 1천명의 참가비 전액과 기업 후원금은 한국해비타트에 기부됐다. 약 1억4천8백만 원의 기부금은 독립유공자 후손의 주거환경 개선 사업에 사용될 예정이다.

'2023 3.1런' 이후에도 기부에 참여할 수 있다. 3월 15일까지 3.1km 코스를 완주한 후 개인 인스타그램 혹은 '카카오같이가치 모두의 행동'에 필수 해시태그(#2023_31런 #202331런 #2023대한사람대한으로 #대한사람대한으로 #잘될거야대한민국 #모두의행동 #고맙습니다잊지않겠습니다)와 인증 사진을 올리면 된다. 1건당 1천원이 기부되며 캠페인 기간 하루 한 번씩 참여가 가능하다.

한편 션은 지난 2020년부터 3년간 광복절과 삼일절 기부 마라톤 '8.15런'과 '3.1런'을 진행하며 독립유공자 후손 주거 개선 기금으로 약 24억 원을 조성했다. 전남 화순 1호 집을 시작으로 경기 동두천 2호 집, 충남 청양 3호 집, 경남 창원 4호 집, 울산 5호 집, 충북 제천 6호 집, 경북 청송 7호, 전남 구례 8호 집을 독립유공자 후손 가정에 헌정했다. 션은 '착한 러닝'으로 기부 문화 확산에 앞장선 공로를 인정받아 2022년 제34회 아산상 자원봉사상을 수상했다.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션, 3.1절 기념 31km 완주 후 기부…박보검·임시완 함께 달렸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