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더글로리' 임지연 "송혜교와 첫 촬영, '절대 기 눌리지 않겠다' 다짐"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임지연이 송혜교와의 연기 호흡을 전했다.

임지연은 17일 오후 서울 강남구 압구정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넷플릭스 시리즈 '더 글로리'(극본 김은숙, 연출 안길호) 인터뷰에서 문동은 역의 송혜교에 대해 "너무 좋다. 사랑한다"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배우 임지연이 넷플릭스 시리즈 '더 글로리'(극본 김은숙, 연출 안길호)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넷플릭스]
배우 임지연이 넷플릭스 시리즈 '더 글로리'(극본 김은숙, 연출 안길호)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넷플릭스]

이어 "묵직하고 경험치는 무시를 못한다는 것을 느꼈다. 저 뿐만 아니라 다른 후배들이 날아다닐 수 있게 맞춰주셨다"라며 "친해지고 싶어서 언니에게 '빨리 친해지면 어떻게 해야 하나'라며 다가서려 했는데 정말 금방 친해졌다. 그래서 편하고 수월하게 촬영했다"라고 전했다.

또 임지연은 "친구들과의 촬영은 늘 정신이 없었는데 언니에게 정말 많이 배웠고 그래서 많이 감사하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임지연은 송혜교와의 강렬했던 첫 촬영을 떠올렸다. 두 사람의 첫 촬영은 문동은이 딸 예솔의 담임이라는 것을 알게 된 박연진이 학교로 찾아가는 장면이다.

그는 "파트1에서 제대로 맞붙는 신이다. 첫 만남에서 오는 불꽃이 튀는 기싸움이 필요했다. 몇 번 못 보고 안 친했을 때라 걱정이 많았다. 현장에 녹아들지도 못했다 보니 좌절감에 갔는데 생각보다 잘 만들어주신 것 같아서 감사하게 생각한다"라고 회상했다.

또 임지연은 "절대 기 눌릴 생각하지 않고 갔다. '절대 지지 않으리라. 너 한 번 해봐'라는 마음이었다"라며 "연진이가 어느 정도의 불안함과 흔들림이 있어야 통쾌함이 생긴다. 그런 묘한 라인이 있다 보니 그걸 감독님과 상의를 많이 했다. 연진이만의 에너지가 있어야 하지만, 5인방 중 동은이로 인해 흔들리는 불안함이 표현이 됐으면 좋겠다는 디렉팅을 해주셨다"라고 덧붙였다.

'더 글로리'는 유년 시절 폭력으로 영혼까지 부서진 한 여자 문동은(송혜교 분)이 온 생을 걸어 치밀하게 준비한 처절한 복수와 그 소용돌이에 빠져드는 이들의 이야기를 그린다. 지난 10일 파트2가 공개된 후 전 세계 관심을 얻고 있다.

글로벌 OTT 플랫폼 시청 순위 집계 사이트 플릭스패트롤에 따르면, '더 글로리' 파트2는 4일째 넷플릭스 TV쇼 부문에서 1위를 차지했다. 또 넷플릭스 공식 사이트 '넷플릭스 톱(TOP) 10'에 따르면 '더 글로리' 파트2는 지난 주(3월6일~12일) 시청 시간 집계에서 1억 2446만 시간을 기록해 영어권, 비영어권 TV 부문 통틀어 1위에 오르며 놀라운 인기를 실감케 했다.

임지연은 문동은에게 악몽 같은 고통을 선사한 박연진 역을 맡아 첫 악역 도전에 나섰다. 복수를 위해 자신을 찾아온 문동은 앞에서 흔들리는 내면을 섬세하게 그려내는 동시에 결국엔 파국으로 치닫는 연진의 서사를 완벽하게 소화해 '인생 캐릭터'를 경신했다는 극찬을 얻었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더글로리' 임지연 "송혜교와 첫 촬영, '절대 기 눌리지 않겠다' 다짐"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