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V, '불후의 명곡'서 디스 랩 "툭하면 고음, 같은 놈들이 해먹어"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불후의 명곡' UV가 대면 디스랩을 선보여 웃음을 더했다.

18일 방송된 KBS 2TV '불후의 명곡'에서는 '아티스트 YB' 특집으로 김진호 강승윤 UV 에스페로 김창연이 출연해 무대를 꾸몄다.

'불후의 명곡' UV가 출연해 '불후의 명곡' 디스랩을 유쾌하게 선보여 웃음을 더했다. [사진=KBS]
'불후의 명곡' UV가 출연해 '불후의 명곡' 디스랩을 유쾌하게 선보여 웃음을 더했다. [사진=KBS]

이날 UV는 '불후의 명곡'에서 '불후의 명곡' 디스 랩을 할 것이라 밝혔다. 유세윤은 "디스 아닌데. 사실인데"라고 말하며 기대를 높엿다.

이어 UV가 '타잔'을 선곡해 무대에 올랐다. 자유로움과 용감함을 노래하는 유쾌한 노랫말이 인상적인 '타잔'과 UV만의 실력 있는 유쾌한 퍼포먼스가 더해져 즐거움을 더했다.

뿐만 아니라 UV는 무대에서 '불후의 명곡' 디스 랩을 선보였다. '툭하면 고음 지르고, 툭하면 선배님 부르고, 맨날 같은 놈들이 해먹고 어느 새부터 불명은 참 안 멋져'라는 가사는 모두를 폭소케 했다.

이후 뮤지가 무대에서 고음을 지르자 유세윤은 "그래 고음 질러야 불후의 명곡이지"라고 외쳐 웃음을 더했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UV, '불후의 명곡'서 디스 랩 "툭하면 고음, 같은 놈들이 해먹어"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