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불후의 명곡' 강승윤 "YB 노래 들으며 가수 꿈꿔, 난 'YB 키즈'"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불후의 명곡' 강승윤이 YB를 향한 존경심과 애정을 드러냈다.

18일 방송된 KBS 2TV '불후의 명곡'에서는 '아티스트 YB' 특집으로 김진호 강승윤 UV 에스페로 김창연이 출연해 무대를 꾸몄다.

'불후의 명곡' 강승윤이 출연해 YB를 향한 존경심을 드러냈다. [사진=KBS]
'불후의 명곡' 강승윤이 출연해 YB를 향한 존경심을 드러냈다. [사진=KBS]

강승윤은 "YB의 음악 습작 노트가 있다는데.."라는 MC 이찬원의 말에 수줍게 노트를 꺼냈다. 그는 "자랑할 만한 건 아니고 커버하거나 작곡할 때 쓰는 노트인데 여기 많은 곡들이 YB 곡들"이라며 '흰수염고래', '사랑 Two', '나는 나비' 등의 악보가 그려진 노트를 선보였다.

강승윤은 "제가 사랑하고 부르기 좋아하는 노래를 메모한 노트로 YB 노래가 70% 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YB 노래를 듣고 가수의 꿈을 꾼 'YB 키즈'"라고 자신을 표현하며 YB에 대한 진정한 팬심을 나타내 이목을 끌었다.

'나는 나비' 무대에 오르기 앞서 강승윤은 "꿈을 꾸던 애벌레가 번데기가 되고 진화를 거치면서 아직 나비라고 할 수는 없겠지만, 이 노래를 윤도현 선배 앞에서 부르는 거 자체가 의미있다"며 "이 무대를 통해서 나비가 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