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길복순' 전도연 "'남행선의 이중생활'이라고…큰 이질감 없다"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전도연이 '일타스캔들'에 이어 '길복순'으로 돌아온 소감을 밝혔다.

전도연은 21일 오전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파르나스 서울에서 진행된 넷플릭스 영화 '길복순'(감독 변성현) 제작보고회에서 "이렇게 오픈이 빨라질 지 몰랐다"라며 "'일타스캔들'과 겹쳐서 남행선의 이중생활로 말씀을 많이 하시더라"라고 말했다.

배우 전도연이 21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동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열린 넷플릭스 영화 '길복순'(감독 변성현)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배우 전도연이 21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동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열린 넷플릭스 영화 '길복순'(감독 변성현)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이에 박경림은 "댓글에 '김선영 씨 어쩌냐고. 곧 죽게 될 것'이라고 하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자 전도연은 "감독님이 걱정을 하셨다. 댓글이 많은 건 좋은데 기뻐해야 할지 모르겠다고"라며 "저도 배우와 엄마, 이중적인 삶을 살아서 큰 이질감이 없었다"라고 전했다.

'길복순'은 청부살인업계의 전설적인 킬러 길복순이 회사와 재계약 직전, 죽거나 또는 죽이거나, 피할 수 없는 대결에 휘말리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 액션 영화다.

'불한당', '킹메이커' 등 매 작품마다 스타일리시한 연출과 독보적인 캐릭터 서사, 탄탄한 스토리텔링으로 대중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변성현 감독이 청부살인업계의 살벌하면서도 흥미로운 이야기를 담아냈다.

전도연은 청부살인업계 최고의 회사 MK ent. 소속 A급 킬러이자 엄마인 길복순 역을 맡아 지금까지 본 적 없는 강렬 액션부터 감성 열연까지 완벽하게 소화내며 '여왕 전도연'의 명성을 다시 입증했다.

설경구는 길복순의 재능을 한 눈에 알아보고 그를 특A급 킬러로 만들어낸 MK ent. 대표 차민규 역을, 이솜은 이사 차민희 역을, 구교환은 능력은 A급이지만 어떤 이유에선지 인정받지 못하고 있는 킬러 한희성 역을, 김시아는 길복순의 딸 길재영 역을 맡았다.

액션, 서스펜스와 유머코드까지 놓치지 않은 복합장르적인 재미를 갖춘 '길복순'은 제73회 베를린 국제영화제 스페셜(Berlinale Special) 부문에 공식 초청되어 일찌감치 전 세계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길복순'은 오는 31일 전 세계에 공개된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길복순' 전도연 "'남행선의 이중생활'이라고…큰 이질감 없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