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안영미, 美 원정출산 논란 해명 "소중한 임신, 남편과 함께 하고파"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방송인 안영미가 미국 원정출산 논란을 해명했다.

안영미는 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댓글로 미국 원정 출산 의혹을 제기하는 네티즌에게 직접 해명했다.

안영미 [사진=안영미 인스타그램]
안영미 [사진=안영미 인스타그램]

안영미는 "저희 딱콩이(태명) 이제 8개월 됐다. 그것도 뱃속에서요. 벌써 군대 문제까지 생각해 주는 건 너무 먼 이야기인 것 같다"며 "기왕이면 알 수 없는 미래 추측보단 지금 뱃속에서 꼬물락하고 있는 아이에게 축복해 달라"고 말했다.

한 네티즌에 "과연 아빠가 베트남, 필리핀에 있었어도 그 나라 가서 출산했겠냐"고 빈정거리자, 안영미는 "네 남편이 베트남에 있든 필리핀에 있든 갔을 거다"라며 "생애 한 번 뿐일 수도 있는 소중한 임신 기간, 출산, 육가 그걸 어떻게 오롯이 혼자 할 수 있겠냐. 사랑하는 남편과 함께 할 것"이라 강조했다.

한편 안영미는 지난 2020년 결혼했으며, 오는 7월 출산 예정이다. 이에 안영미는 출산을 위해 남편이 머무르는 미국에 갈 것이라 밝힌 바 있다.

출산을 앞두고 안영미는 MBC FM4U '두시의 데이트 뮤지, 안영미입니다'와 MBC '라디오스타'에서 하차했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안영미, 美 원정출산 논란 해명 "소중한 임신, 남편과 함께 하고파"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