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닥터차정숙' 측 크론병 비하 논란 사과 "상처 드려 죄송"(전문)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닥터 차정숙' 제작진이 크론병 비하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JTBC 토일드라마 '닥터 차정숙' 제작진은 10일 공식 홈페이지에 "7화 특정 질환 에피소드 관련 제작진 공식입장"이라는 제목으로 글을 게재했다.

'닥터 차정숙' 측이 크론병 비하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사진=JTBC]
'닥터 차정숙' 측이 크론병 비하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사진=JTBC]

제작진은 "지난 5월 6일 7화에서 방송된 특정 질환 에피소드로 환자 분들과 가족 분들께 상처를 드린 점 사과드린다"라고 사과했다.

이어 "해당 에피소드는 크론병 증세 중에서도 중증도 만성합병증을 가진 환자의 특정 케이스를 다루려 한 것이나, 내용 전개 과정에서 일반적인 크론병 사례가 아니라는 설명이 미흡했다"라며 "의학 전문지식이 없는 등장인물이 환자를 몰아세울 의도로 발언한 대사가 특정 질환에 대한 부정적 인식을 키울 수 있다는 점에 세심한 주의를 기울이지 못했다"라고 전했다.

또 제작진은 "투병 중인 환자 분들의 고통과 우울감을 가볍게 다루려는 의도가 전혀 없었음을 말씀드리며 드라마 시청에 불편함이 없도록 더욱 주의하여 제작하겠다"라고 덧붙였다.

'닥터 차정숙' 7회에는 크론병을 앓고 있는 환자에게 장인과 장모가 "어떻게 이런 못된 병을 숨기고 결혼할 수 있나" "이 병 유전도 된다면서" 등 폭언을 퍼붓는 장면이 그려졌다.

해당 방송 후 크론병 관련 커뮤니티와 드라마 시청자 게시판에는 시청자들의 항의가 쏟아졌다. 병에 대한 정확한 정보 전달 없이 '유전', '못된 병' 등의 단어를 사용해 환자들의 가슴에 지울 수 없는 상처를 남겼다는 지적이다.

다음은 크론병 비하 논란 관련 '닥터 차정숙' 제작진 공식입장 전문.

JTBC '닥터 차정숙' 제작진입니다.

'닥터 차정숙'에 애정을 갖고 시청해주시는 시청자 여러분께 감사드리며, 지난 5월 6일 7화에서 방송된 특정 질환 에피소드로 환자 분들과 가족 분들께 상처를 드린 점 사과드립니다.

해당 에피소드는 크론병 증세 중에서도 중증도 만성합병증을 가진 환자의 특정 케이스를 다루려 한 것이나, 내용 전개 과정에서 일반적인 크론병 사례가 아니라는 설명이 미흡하였습니다.

의학 전문지식이 없는 등장인물이 환자를 몰아세울 의도로 발언한 대사가 특정 질환에 대한 부정적 인식을 키울 수 있다는 점에 세심한 주의를 기울이지 못하였습니다.

'닥터 차정숙' 제작진은 투병 중인 환자 분들의 고통과 우울감을 가볍게 다루려는 의도가 전혀 없었음을 말씀드리며, 드라마 시청에 불편함이 없도록 더욱 주의하여 제작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닥터차정숙' 측 크론병 비하 논란 사과 "상처 드려 죄송"(전문)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