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명품 좋아하던 정동원 맞아? "고민해보고 살게요" 성숙해진 모습 '깜짝'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가수 정동원이 쇼핑에 신중한 모습을 보였다.

30일 방송되는 MBN '지구탐구생활'에서는 정동원이 스리랑카의 거북이 보호소를 방문, 거북이들을 위해 수중 청소부터 기부, 방생까지 다방면으로 고군분투하는 모습이 펼쳐진다.

먼저 정동원은 다친 거북이를 구조해 치료 후 바다로 돌려보내는 거북이 보호소를 방문했고, 그곳에서 사람들이 버린 플라스틱을 먹고 물속으로 가라앉지 못하는 거북이 등 아픈 거북이들의 다양한 사연을 전해 들으며 안타까움을 내비쳤다.

지구탐구생활 [사진=MBN]
지구탐구생활 [사진=MBN]

이때 정동원은 치료가 끝났음에도 기부금이 부족해 아직 바다로 가지 못한 거북이가 있다는 것을 알게 됐고, 거북이의 방생을 위해 기꺼이 용돈 전부를 기부에 올인해 뭉클한 감동을 선사했다.

곧바로 거북이의 방생 작업이 진행됐고, 겁먹은 듯 천천히 바닷가로 기어가는 거북이의 모습을 지켜보던 정동원은 "나보다 더 오래 살아라"라며 거북이의 새 출발을 응원했다. 이어 아기 거북이들의 방생까지 지켜보며 자연의 경이로움에 감탄을 금치 못했다. 그러나 감동의 순간도 잠시, 정동원은 바로 새끼 거북이들을 위해 수조를 청소하고 바닷물을 나르는 등 또다시 무한 청소 굴레에 빠져 웃음을 유발했다.

거북이 보호소의 일을 끝낸 정동원은 김숙과 함께 갈레 포트 거리로 가 스리랑카 기념품을 구경하던 중 커다란 코끼리 조각상을 보며 구매 의지를 드러냈다.

하지만 정동원은 가격을 확인하고, "생각 한번 해보고 살게요"라고 말했다. 이전과 달라진 신중한 면모를 보여 김숙을 놀라게 했고, 정동원은 "제가 발전을 많이 했어요"라고 말했다. 밤 9시 10분 방송.

/이지영 기자(bonbon@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명품 좋아하던 정동원 맞아? "고민해보고 살게요" 성숙해진 모습 '깜짝'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