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30일' 강하늘 "'스물' '동백꽃 필무렵'과 다른 모습…감독 무한신뢰"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30일' 강하늘이 영화에서 지성과 외모, 찌질함까지 갖춘 캐릭터를 소화한다.

6일 오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진행된 영화 '30일' 제작보고회에서 강하늘은 "누구나 찌질한 면이 있다. 그중 눈 쌓인 패딩점퍼를 입고 찍은 장면은 이렇게까지 찌질해야 하는가 싶더라"라고 했다.

배우 강하늘이 6일 오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30일' (감독 남대중) 제작보고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배우 강하늘이 6일 오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30일' (감독 남대중) 제작보고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앞서 강하늘은 '스물' '청년경찰' '동백꽃 필 무렵'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코믹물에서 큰 사랑을 받았다. 그는 "감독님이 시킨대로 했다"라면서 "이것은 전작들에서 보여드리지 못한 모습이 아닌가 싶더라. 감독님에게 무한 신뢰를 했다"고 덧붙였다.

영화 '30일'은 드디어 D-30, 서로의 찌질함과 똘기를 견디다 못해 마침내 완벽하게 남남이 되기 직전 동반기억상실증에 걸려버린 정열(강하늘)과 나라(정소민)의 코미디.

강하늘은 지성과 외모 그리고 찌질함까지 타고난 정열을, 정소민은 능력과 커리어뿐 아니라 똘기까지 타고난 나라 역을 연기한다.

'30일'은 10월 3일 개봉된다.

/김양수 기자(liang@joynews24.com),사진=정소희 기자(ss082@inews24.com)

2024 트레킹






alert

댓글 쓰기 제목 '30일' 강하늘 "'스물' '동백꽃 필무렵'과 다른 모습…감독 무한신뢰"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