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30일' 정소민, 강하늘과 8년만 재회 "편안하고 든든, 신나서 시너지"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배우 강하늘, 정소민이 '스물' 이후 8년 만에 '30일'로 재회한 소감을 밝혔다.

6일 오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진행된 영화 '30일' 제작보고회에서 강하늘은 "대본을 읽고 누구와 맞출까 생각했는데 정소민이 한다고 해서 '됐다' 싶더라. 걱정할 거리가 없었다. 너무 편하게 찍겠다 싶었다"라면서 "아니나 다를까, 촬영장 갔는데 그닥 대화할 것도 없었다. '이렇게 해볼까?' '그래' 이런 반응이었다"라고 전했다.

배우 강하늘과 정소민이 6일 오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30일' (감독 남대중) 제작보고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배우 강하늘과 정소민이 6일 오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30일' (감독 남대중) 제작보고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정소민은 "강하늘이 캐스팅됐다고 해서 편안하고 든든했다. 현장에서 부정적인 반응이 한번도 없었다"라면서 "현장에서 의견을 내면 다 긍정적으로 좋다고 하고 받아들여줬다. 신나서 시너지를 냈다"라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영화 '30일'은 드디어 D-30, 서로의 찌질함과 똘기를 견디다 못해 마침내 완벽하게 남남이 되기 직전 동반기억상실증에 걸려버린 정열(강하늘)과 나라(정소민)의 코미디.

강하늘은 지성과 외모 그리고 찌질함까지 타고난 정열을, 정소민은 능력과 커리어뿐 아니라 똘기까지 타고난 나라 역을 연기한다.

'30일'은 10월 3일 개봉된다.

/김양수 기자(liang@joynews24.com),사진=정소희 기자(ss082@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30일' 정소민, 강하늘과 8년만 재회 "편안하고 든든, 신나서 시너지"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