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부름부름 대행사' 제작진 "다시 섭외해도 전현무→미미…진정성 있다"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부름부름 대행사' 제작진이 전현무와 고규필, 양세찬, 미미의 케미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23일 첫 방송되는 JTBC 신규 예능 프로그램 '부름부름 대행사'는 전국 방방곡곡 도움이 필요한 이들의 ‘부름’에 달려가는 역할 대행 버라이어티 예능이다.

'부름부름 대행사'에 전현무, 고규필, 양세찬, 미미가 출연한다. [사진=JTBC]
'부름부름 대행사'에 전현무, 고규필, 양세찬, 미미가 출연한다. [사진=JTBC]

안성한 PD는 "바쁜 현대사회에서 살아가는 요즘 사람들은 'N가지'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저 또한 PD, 남편, 아들 등 여러 역할이 있는데, 당장 이번 추석에도 일 때문에 가족의 역할을 할 수 없는 상황이다"라며 "이처럼 시간은 한정되어 있기에 여러 역할을 동시에 수행해야 할 때, 누군가가 내 역할을 대행해 줬으면 좋겠다는 생각에 이 프로그램을 기획했다"고 밝혔다.

'부름부름 대행사'에 합류한 전현무, 고규필, 양세찬, 미미의 섭외 배경에 대해서는 "기획할 때부터 '사장, 만능 일꾼, MZ 사원, 새로운 인물' 4인으로 멤버 구성을 했다. 네 자리에 고민 없이 지금 멤버들에게 연락했고, 모두 단번에 승낙했다"며 "다시 섭외하라고 해도 당연히 또 선택할 정도로 최적의, 최고의 출연진이라 자부한다. 흔쾌히 함께 해준 멤버들에게 고맙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제작진은 프로그램의 첫 번째 관전포인트로 '출연진들의 꾸밈없는 케미와 진정성'을 꼽았다. 먼저 안성한 PD는 "각자 대행을 하고 온 영상을 보면서 '누가 더 고생했냐', '대행하면서 밥을 왜 먹냐'며 싸우는 것을 보면 이게 예능을 하는 건지 진짜로 일을 하는 건지 헷갈릴 때가 있다. 그만큼 진정성 있게 대행을 했기에 꾸밈없는 케미가 만들어졌다"고 전했다.

또한 정종욱 PD는 "우리가 대행한 역할은 방송을 위해 만들어진 것이 아니라, 의뢰인들이 실제 삶의 현장에서 치열하게 수행하고 있는 '진짜 역할'이기에 출연진들이 진심을 다하고 있다"며 "촬영하다 보면 문득 '아이돌이, 영화배우가 저렇게까지 해도 되나?', '예능 베테랑들이 저렇게까지 긴장을 하나?'와 같은 생각이 들기도 한다"고 덧붙였다.

정종욱 PD는 두 번째 관전포인트로 '보는 맛'이 있는 다양한 역할들을 꼽았다. 이에 대해 "세상엔 정말 다양한 ‘역할’들이 존재한다. 대행 영상을 보다 보면 하나의 프로그램이 맞나 싶은 생각이 들 만큼 다양한 역할 대행 업무를 소화했다"며 "전현무 사장이 '올해 본 영상 중 가장 충격적'이라고 평한 대행 업무가 있는가 하면, 몰랐던 세상의 단면을 살펴보거나 사원들 모두를 감동으로 눈물짓게 한 대행 업무도 있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넓은 스펙트럼의 '보는 맛'이 있는 진정한 버라이어티 예능이라고 자부한다. 그만큼 시청자분들께서도 우리 프로그램을 통해 다양한 삶의 희로애락을 느끼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안성한 PD와 정종욱 PD는 "역할 대행을 의뢰해 주신 분들의 부름에 응답하기 위해 올여름 출연진과 제작진 모두 최선을 다했다. 방송을 보고 자신의 한 가지 역할이라도 의뢰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으면 한다"며 "이번 추석에 고향에 내려가고 싶은데, 나영석 PD님이 하루만 역할을 대행해 주셨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전했다.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부름부름 대행사' 제작진 "다시 섭외해도 전현무→미미…진정성 있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