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조이人]② 김남길이 예고한 '도적' 시즌2…'트리거'→'열혈사제2' 열일


(인터뷰)배우 김남길, 넷플릭스 시리즈 '도적: 칼의 소리' 이윤 役 강렬 연기
"시즌2엔 최강 빌런 등장, 더 커진 스케일·도적단 서사 다 담긴다"
"희신과의 뽀뽀신, 서현과 고민 많이 했다…답답했을 서현, 잘해줘 고마워"
차기작은 넷플릭스 '트리거'·내년엔 SBS '열혈사제2'…김남길의 반가운 열일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다정한데 재미있고, 그러면서도 진중하다. 대화를 나누면 나눌수록, 매력이 넘치고 또 넘치는 배우 김남길을 만나는 시간은 늘 즐겁고 웃음이 가득하다. 이번 '도적: 칼의 소리' 인터뷰도 마찬가지. 모든 질문의 답이 유쾌하고 명확하다. 스스로에 대한 자신감이 충만하지만, 그 기본 바탕엔 겸손과 배려가 자리잡혀 있다. 그래서 어떤 말을 해도 믿음이 가고, 공감하고 싶은 마음이 생긴다. 지나가는 질문 하나도 허투루 듣지 않고 스윗하게 리액션을 해주는 김남길이라 더욱 애정과 기대감을 가지고 다음 행보를 응원하게 된다.

지난 22일 전 세계에 공개된 넷플릭스 시리즈 '도적: 칼의 소리'(연출 황준혁 박현석, 극본 한정훈)는 1920년 중국의 땅, 일본의 돈, 조선의 사람이 모여든 무법천지의 땅 간도에서 소중한 사람들과 삶의 터전을 지키기 위해 하나 된 이들이 벌이는 액션 활극이다.

배우 김남길이 넷플릭스 시리즈 '도적: 칼의 소리'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넷플릭스 ]
배우 김남길이 넷플릭스 시리즈 '도적: 칼의 소리'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넷플릭스 ]

김남길은 노비에서 일본군으로, 그리고 도적단의 리더로 거듭난 이윤 역을 맡아 서현, 이현욱, 유재명, 이호정, 김도윤, 이재균, 차청화 등과 연기 호흡을 맞췄다. 지난 과오에 고통받으며 힘겨워했던 이윤은 자신이 사랑하는 사람을 지키기 위해 도적이 됐고, 독립군은 아니지만 의로운 일을 행하며 더욱 성장해 나간다.

그 과정에서 김남길은 다양한 액션과 깊이가 다른 감정 열연을 완벽하게 소화하며 다시 한번 '믿보배' 저력을 입증했다. 이에 김남길은 26일 조이뉴스24와의 인터뷰에서 '도적: 칼의 소리' 시즌2에 대한 바람, 말 트라우마 극복기, 서현과의 입맞춤 연기 비하인드 등을 솔직하게 전했다.

- 노비였던 이윤이 일본군이 되었다가 결국 도적단의 리더가 된다. 전사가 많이 다뤄지는 건 아닌데 어떻게 인물을 구상했나.

"대본엔 전사가 있었다. 처음 20부작으로 기획이 됐을 때 서사가 풀렸다. 이윤의 동생도 나오고 광일(이현욱 분)이와의 관계도 더 많았다. '예전의 착했던 너로 돌아와 살라'는 대사가 나온다. 사회적인 상황으로 인해 친일파, 기회주의자로 살았지만, 변함없이 친구로 있는 이가 이윤이다. 신분제가 불합리하다며 면천도 시켜주고 친구로 대해줬다. 그러다 집착이 심해지고, 떠나게 되는 서사가 다 있었다. 하지만 이걸 다 보여주기엔 주요 인물들 서사가 너무 많다 보니 우려가 있었다. 그래서 고민을 하다가 뒷부분 이야기로 빼게 됐다. 그럼에도 배우가 연기로 그걸 다 표현해서 잘 풀어야 했는데 제 잘못이다. (일동 웃음) 두 사람 사이 호흡을 좀 더 줬으면 둘의 관계성에서 보여줄 수 있는 것이 있었을 텐데 아쉬움도 있다. 하지만 둘의 관계를 다 풀기엔 다른 이들도 있어서 조금씩 분배를 하셨다."

- 시즌2에 대한 바람을 굉장히 많이 얘기했더라.

"아직 구체적으로 논의가 된 건 없는데, 내년 가을 제작에 들어갔으면 좋겠다는 제 개인적인 바람을 써달라는 마음이었다. 그러면 넷플릭스에선 '논의된 바 없다'라고 공식 입장이 나올 테지만.(웃음) 그러니 기자님들이 시즌2를 바란다고 써달라.(웃음)"

배우 김남길과 이현욱이 넷플릭스 시리즈 '도적: 칼의 소리'에서 열연을 펼치고 있다. [사진=넷플릭스]
배우 김남길과 이현욱이 넷플릭스 시리즈 '도적: 칼의 소리'에서 열연을 펼치고 있다. [사진=넷플릭스]

- 그렇다면 시즌2에는 어떤 이야기가 담기나.

"광일이가 파국으로 치닫는지에 대한 이야기, 그리고 새로운 빌런이 나온다. 마적단을 위협하는 일본군이고 최강 빌런이다. 광일이는 상황에 따라 달라지지만 그 빌런은 그렇지 않다. 뼛속부터 천황만 생각하는 인물이라, 마을을 위험에 처하게 한다. 그리고 전투신도 많아서 스케일이 굉장히 크다. 도적단의 이야기도 있다. 그들이 합류하기까지의 이야기, 어떻게 살아가는지에 대한 이야기가 있다."

- 희신(서현 분)과의 키스신에 대해서는 의견이 분분한 편이다. 연기할 때 고민은 없었나. 그리고 서현 배우와의 호흡은 어땠는지도 궁금하다.

"고민이 됐다. '이름을 물었는데 왜 뛰어가서 뽀뽀하냐'라고 하는 분들도 계셨다. 이윤은 자금을 전달하는 마지막 부분이고, 고향처럼 떠올리던 사람에게 내 마음을 표현하고 싶어서 마지막이라고 생각하고 그렇게 한 것 같다. 우리끼리도 수위에 대해 '어디까지 하냐'라며 농담으로 얘기하기도 했는데, 이윤은 순수한 마음으로 입술 박치기를 했을 것 같았다. 그리고 '미안한 마음을 버려'라고 하고 희신이는 '그 사람이구나'라고 생각을 하게 된다. 이윤은 돌아가면 죽는다는 생각에 마지막이라 그렇게 한 것 같다. 서현이와도 얘기를 많이 했는데, 대본 안엔 편집된 것들이나 다음 시즌에 나올 이야기가 있다. 둘이 만났던 시간이나 상황은 많지 않지만, 감정의 크기는 그것과 꼭 비례하는 것이 아니라는 얘기를 했다. 현장에서 저는 서현이만 보니까 고민했던 것보다는 자연스러웠다."

"서현이가 현장에서 답답해한 건 수동적이고 좀 답답해서 민폐를 끼칠 수 있는 캐릭터라는 생각이 있었던 것 같다. 독립군이라고 총 쏘고 폭탄 터트려야만 하는 건 아니고, 다양한 군상이 모여야 한다. 상대적으로 답답할 수 있고 신체적으로 약해 보일 수 있어도 마음이 약한 건 아니니까 그걸 표현해주면 좋겠다는 얘기를 했다. 본인은 더 움직이고 싶고 능동적으로 하고 싶어서 답답했을 텐데, 그걸 잘 참고 잘 표현해줘서 고맙기도 하다."

배우 김남길이 넷플릭스 시리즈 '도적: 칼의 소리'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넷플릭스 ]
배우 김남길이 넷플릭스 시리즈 '도적: 칼의 소리'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넷플릭스 ]

- 과거에도 액션 촬영하면서 부상을 많이 입기도 했는데, 이번엔 괜찮았나?

"이번엔 딱히 없었던 것 같다. 말 타다가 넘어졌던 트라우마도 이번에 극복했다. 말은 아이 같고 겁도 많다. 그걸 감추고자 무기로 뒷발질을 하는 거다. 정우성 형도 과거에 말에서 떨어져 손목인가 골절이 됐다. 그런데도 자기는 괜찮지만 말이 놀란다며 스태프들에게 다가오지 말라고 하더니 말을 쓰다듬어 주더라. 그걸 보고 '저거야!' 싶었다. 나도 말을 쓰다듬어 주고 뽀뽀도 해주고 이름도 불러주면 친해지지 않을까 싶어서 그렇게 했다. 또 트라우마가 있으면 주변에 도움을 많이 받는다. 지금은 트라우마가 없는데, 힘든 일이 계속되면 딥해지고 트라우마가 되는 것 같다. 그러면 이야기를 하면 되더라. 혼자 생각하다 보면 편협해질 수도 있고 잘못된 생각도 할 수 있다. 하지만 주변 사람들과 얘기를 하다 보면 좋은 쪽으로 가게 된다. 선배들께 제일 감사한 것이 다 내 편을 해주신다. '무조건 네 편이다'라고 하신다. 그런 얘기가 다시 일어날 힘을 준다."

- '도적' 시즌2도 해야 하겠지만(웃음) SBS '열혈사제' 시즌2도 해야 하지 않나. 다들 너무나 애타게 기다리고 있다.

"'열혈사제2'도 당연히 해야 한다. 내년 초로 예상을 하고 있기는 한데, 일단 넷플릭스 '트리거' 촬영 이후가 될 텐데, 정확하게는 아직 모르겠다. 작가님과도 얘기를 더 해봐야 할 것 같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조이人]② 김남길이 예고한 '도적' 시즌2…'트리거'→'열혈사제2' 열일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