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킬러들의 쇼핑몰' 김혜준 "이동욱은 츤데레…의지했고 든든했다"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배우 김혜준이 '킬러들의 쇼핑몰'에서 호흡을 맞춘 이동욱을 많이 의지하며 촬영했다고 고마워했다.

디즈니+ 오리지널 시리즈 '킬러들의 쇼핑몰'에 출연한 김혜준은 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인터뷰를 갖고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김혜준은 "'킬러들의 쇼핑몰'이 만족스럽고 시청자 입장에서도 보내기 아쉽다. 지안이로 최선을 다해 보낸 시간이 떠오르면서 보내주기 아쉽다"고 마지막 회차 공개를 앞둔 소감을 이야기 했다.

디즈니+의 오리지널 시리즈 '킬러들의 쇼핑몰' 김혜준이 인터뷰에 앞서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디즈니+의 오리지널 시리즈 '킬러들의 쇼핑몰' 김혜준이 인터뷰에 앞서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킬러들의 쇼핑몰'은 삼촌 진만(이동욱 분)이 남긴 위험한 유산으로 인해 수상한 킬러들의 표적이 된 조카 지안(김혜준 분)의 생존기를 다룬 작품이다.

김혜준은 어린 시절 부모님을 잃고 삼촌의 손에 자란 '지안' 역을 맡았다. 갑자기 사망한 삼촌 진만이 용병 대장 출신의 무기판매상이었단 사실을 알게 되며, 킬러들의 무차별 공격에서 살아남기 위해 고군분투한다.

한 차례 시나리오를 거절했다는 김혜준은 "'구경이' 직후에 처음 시나리오를 받았다. 또래에 비해 장르물을 많이 해서 다른 모습을 보여주고 싶고, 피가 안 나오는 작품을 하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스케줄적인 면도 있어 고사했는데 다시 제안을 해줘서 제대로 읽어봤다. 너무 재미있었다"고 말했다.

김혜준은 "'킬러들의 쇼핑몰'은 일반적인 시간의 흐름으로 오가는 것이 아니라 현재와 과거를 오가며 보여주는 지안이의 서사가 흥미로워서 결정했다"고 작품 선택 이유를 밝혔다.

이동욱도 작품에 끌린 이유 중 하나였다. 그는 "진만이 (이)동욱선배라고 상상을 했을 때 신선하고 멋있을 거라는 생각을 했다. 이동욱의 시니컬한 면을 알고 있어서, 기대감도 생기고 궁금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김혜준과 이동욱은 그동안 본 적 없는 삼촌-조카의 특별한 케미를 선보였다. 진만은 지안이 스스로 설 수 있도록 혹독하지만 자신만의 방법으로 키웠다. 지안에게 그런 진만은 삼촌을 넘어 보호자, 부모, 인생의 멘토였고, 티격태격 하면서도 끈끈한 유대감을 키워갔다.

김혜준은 삼촌에 대한 지안의 감정을 살리는 데도 세심한 신경을 썼다. 김혜준은 "그런 것들을 어떻게 살릴까 했다. 대본을 봤을 때는 딥하게만 잡았다. (이)동욱 오빠와 대화도 하고 리딩도 하면서 어떤 부분에서는 귀엽게 풀어가려고도 했다. 삼촌의 큰 그림이 아닐까. 너무 툴툴대기만 했으면 유대감이 안 보였을 텐데 티격태격하는 신들이 보여야 호감도 쌓이고 유대도 쌓이고 깊어보이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선배님은 다르구나 싶었다. 어린 지안과 삼촌의 서사에서 뭉클함과 애틋함도 잘 그려졌다. 그런 것들을 잘 연기해준 아역배우 세빈이에게 고맙다고 이야기 하고 싶다"고 말했다.

김혜준은 이동욱과의 호흡에 대해 "조언을 잘 안해주는 성격이고, 저를 신뢰했다. 츤데레 같았다. 저를 믿고 '하고 싶은 것 하라'고 위해줬다. 의지했고 든든함을 많이 느꼈다"고 고마워했다.

유독 선배들과 많은 작품을 한 그는 "전체 프로덕션을 하면서 이끌어가는 호흡, 현장에서 스태프들을 아우르는 태도, 전체를 봤을 때 힘을 분배하는 것들을 배웠다. 함께 하다보면 '이렇게 캐릭터의 성장을 분배하는구나' 많이 배운다"고도 덧붙였다.

8부작 '킬러들의 쇼핑몰'은 7일 마지막 2개의 에피소드가 공개된다.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킬러들의 쇼핑몰' 김혜준 "이동욱은 츤데레…의지했고 든든했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