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유재환 "코인으로 10억 잃었다, 사기 피해자는 100명 아닌 60명"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사기 및 성추행 혐의로 논란을 빚은 가수 겸 작곡가 유재환이 코인으로 10억원을 잃었다고 고백했다.

10일 유튜브 채널 카라큘라 미디어는 '무한도전 작곡가 유재환 입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유튜버 카라큘라는 유재환이 직접 카라큘라 사무실을 찾아왔다며 인터뷰 영상을 공개했다.

유재환 인터뷰 영상 갈무리 [사진=유튜브 '카라큘라 미디어']
유재환 인터뷰 영상 갈무리 [사진=유튜브 '카라큘라 미디어']

유재환은 이번 작곡 사기 사건에 대해 "콜라를 마시려고 사서 한 입 마시고 다시 닫고 환불해 달라. 이러는 분들이 굉장히 많았다"고 주장했다.

카라큘라의 추궁에 유재환은 "2022년 3월부터 저렴하게 작곡해주겠다며 곡 당 130만 원 제작비를 받았고 170여명에게 의뢰 받았다. 환불은 요구한 사람은 60여명이고 총 금액은 7, 8천만원 정도 된다"고 말했다.

유재환은 피해자가 100명이 넘는다는 말에 답답함을 느껴 피해자들이 모여 있는 단체 채팅방에 들어가 고소 고발을 하겠다고 말한 적도 있다고 밝혔다. 카라큘라가 "2차 가해"라고 지적하자, 유재환은 "그렇게 생각하고 있지 않았는데 최근에 알게 됐다"고 순순히 인정했다.

이어 유재환은 "2021년도에 코인으로 10억 원을 잃었다"며 "하지만 코인으로 파산해서 돈이 없어서 이 프로젝트를 시작했다는 논리가 생기는 것이 너무 싫다"고 밝혔다.

유재환은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유서를 올리고 "인생에서 하차하겠다"고 밝혀 파장을 일으키기고 했다. 유재환은 지난 주부터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지난 4월 한 네티즌은 유재환으로부터 작곡비를 호소했으나 핑계를 대며 곡을 주지 않았고, 2년째 곡도 받지 못하고 있음을 폭로했다. 피해자들을 대상으로 한 성희롱 의혹까지 불거졌다. 당시 유재환은 "금액이 너무 커서 지금 당장 한 번에 모든 분께 변제할 수 있는 능력이 없어, 분할 변제 양해 부탁드리고 있으며 제가 말씀드린 날짜는 무조건 책임지고 지킬 것"이이란 입장을 냈다.

이후 유재환이 작곡료를 벌기 위해 또 다른 가수에게 음원을 던지는 일명 '음원 돌려막기'를 하며 수익을 거둬들였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유재환 "코인으로 10억 잃었다, 사기 피해자는 100명 아닌 60명"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