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극 '욕망이라는 이름의 전차', 10월 개막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비비안 리, 말론 블란도 주연의 영화로 잘 알려진 '욕망이라는 이름의 전차'가 연극으로 선보인다.

연극 '욕망이라는 이름의 전차'(제작 컴퍼니다)는 10월8일부터 11월21일까지 홍익대 대학로 아트센터 대극장에서 공연된다.

연극 욕망이라는 이름의 전차 [사진=컴퍼니다]

퓰리처상에 빛나는 테네시 윌리엄의 '욕망이라는 이름의 전차'는 1947년 미국에서 초연됐다. 1957년 할리우드에서 영화화돼 대중적 인기를 끌었다. 그런 작품이 2021년 10월 연극화 되어 무대에 오른다.

'욕망이라는 이르의 전차'는 한 여성이 파멸로 도달하는 과정을 그린 작품으로, 다소 충격적인 전개를 통해 급변하는 미국 사회를 담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타인의 인정과 사랑을 받기 위해 거짓을 만들어 내고 그 거짓속에 살아가다 현실에 무너지는 한 여성 블랑쉬 드보아가 주인공이다.

10월 개막.

/김양수 기자(lia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