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YP, 스트레이키즈 온다…"3분기 실적 반등 기대"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JYP엔터테인먼트가 2분기 부진한 실적 속 3분기에는 그룹 스트레이키즈의 컴백 등으로 실적 반등 기대감이 나왔다.

JYP엔터테인먼트의 2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9% 늘어난 406억원, 영업이익은 같은 기간 6% 증가한 96억원을 기록했다.

JYP엔터테인먼트 로고 [사진=JYP엔터테인먼트]

중국 음원 계약 관련 세금 13억원, 회계 시스템 구축 비용 5억원 등 일회성 비용 24억원이 들었다. 또한 6월에 판매한 음반 및 음원 매출의 일부는 3분기로 이연된 것도 실적에 영향을 끼쳤다. 2분기 앨범 판매량 121만장 중 60만장이 6월에 판매됐다.

3분기는 스크레이키즈 컴백 등으로 전년동기대비 매출이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스트레이키즈 단체 이미지 [사진=JYP엔터테인먼트]

박하경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사라진 일회성 비용과 가수들의 복귀로 인해 3분기 실적은 반등할 것으로 예상된다"라며 "3분기 매출액은 스크레이키즈 컴백과 이연 매출 인식으로 전년동기대비 33% 증가할 전망"이라고 전망했다.

박 연구원은 "스트레이키즈 8월 컴백 사전 판매량이 83만장에 달해 자체 신기록을 경신했다. 실제 판매량은 100만장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라고 말했다.

또한 트와이스와 투피엠(2PM)의 일본 앨범 판매 및 JYP의 신인가수 니쥬(NiziU)의 디지털 싱글 발매는 해외 매출 비중을 확대할 것으로 예측된다. 내년과 내후년 일본과 중국에서 신인 그룹이 데뷔할 예정이다.

박 연구원은 "올해 해외 매출 비중은 58%로 전년 대비 8%포인트 늘어날 것이다. 해외 매출이 견인하는 수익성 개선세가 지속될 것"이라며 "콘텐츠 중심의 비즈니스 모델 경쟁력이 유효하다"고 했다.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