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뱀미디어, 채널 K STAR 인수…'초록뱀 TV' 개국한다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초록뱀미디어가 버라이어티 방송채널 'K STAR'를 인수하며 종합 콘텐츠미디어 역량 강화를 본격화한다.

초록뱀미디어는 버라이어티·연예정보 케이블 방송채널인 K STAR 채널권을 인수했다고 20일 밝혔다.

K STAR는 기존에 IHQ가 운영하던 채널로 이번 인수를 통해 방송채널사용업(PP: Program Provider)으로 사업영역을 확대함과 동시에 안정적인 방송채널 확보를 통한 콘텐츠 제작사업 시너지도 본격화될 전망이다.

초록뱀미디어가 버라이어티 채널 K STAR 인수한다. 사진은 초록뱀미디어 CI [사진=초록뱀미디어 ]

초록뱀미디어 관계자는 "방송채널권 인수는 IP확보 등 종합 콘텐츠사로 성장하기 위한 회사의 핵심 성장전략의 연장선으로 이해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방송시장은 오리지널 콘텐츠의 중요성이 날로 증가하고 있어 각 채널마다 퀄리티 높은 콘텐츠 확보 경쟁이 치열한 상황"이라며 "콘텐츠 제작사는 콘텐츠 퀄리티에 상응하는 대가를 지불하는 방송채널을 확보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만족할 만한 수준을 보장받는 것에 한계가 있다"고 덧붙였다.

최근 OTT 등 채널 사업자들이 증가하면서 콘텐츠 제작역량과 자체 방송플랫폼을 동시에 확보하기 위한 종합미디어사, 콘텐츠 제작사 그리고 이동통신사간의 경쟁 구도가 급격히 재편되고 있다.

갈수록 심화되는 경쟁구도속에서 초록뱀미디어는 자체 방송채널 확보를 통해 돌파구를 확보할 계획이다. 시장에서 인정하는 제작역량과 경쟁사 대비 뛰어난 자금력을 기반으로 안정적인 콘텐츠 공급이 가능하기 때문에 자체 방송채널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다는 것이 회사측 설명이다.

회사 관계자는 "PP사업을 통해 유료방송인 케이블TV 방송채널을 직접 운영할 계획으로 자체 제작한 콘텐츠를 자체 채널에 편성하는 게 가능해질 뿐 아니라 유료방송을 선호하는 시청층에게도 자체 콘텐츠를 노출시키는 효과와 채널 광고 등 부가수익이 기대된다"며 "뛰어난 콘텐츠 경쟁력과 제작역량을 기반으로 방송채널 사업 강화는 물론 앞으로 다양한 장르의 콘텐츠를 양산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