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기 65년' 이순재, 연극 '리어왕' 도전…88세 '최고령 배우'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연기 인생 65주년을 맞은 배우 이순재가 연극 '리어왕'으로 돌아온다.

연극 '리어왕'이 10월30일 예술의전당 CJ 토월극장에서 막을 올린다. 서울대학교 극예술동문 중심으로 창단된 극단 관악극회(대표 윤완석)의 10주년과 배우 이순재의 데뷔 65주년을 맞아 준비한 프로젝트다.

연기 생활 65주년을 맞은 배우 이순재가 연극 '리어왕'에 출연한다. [사진=파크컴퍼니]

연극 '리어왕'은 인간 존재와 인생의 근본적인 성찰을 아우르며 아름다운 시적 표현으로 셰익스피어의 4대 비극 중에서도 가장 숭고하고 압도적이라고 평가받는 작품으로, 오만함에 눈이 가려져 진실과 거짓을 분별하지 못한 어리석음이 초래하는 갈등과 혼란을 다룬다. 행복한 은퇴를 꿈꿨던 연로한 왕이 경험하는 비극과 처절한 삶의 여정을 통해 진실의 가치를 조명하고, 나아가 인간 본연의 냉혹성에 대해 성찰하게 만든다.

모든 것을 소유한 절대 권력자인 왕에서 한 순간에 모든 것을 잃고 미치광이 노인이라는 나락으로 떨어지는 '리어왕' 역은 이순재가 맡는다. 올해로 88세가 된 이순재는 '리어왕' 공연 역사상 최고령 배우이다.

이순재는 1956년의 첫 연극무대 연기를 시작으로 지금까지 연극, 영화, 드라마 등 매체를 가리지 않고 약 350여 편의 작품에 출연했다.

이순재는 "고전이 주는 힘이 있다. 기존 공연들과 달리, 제대로 된 리어왕을 보여주겠다"라며 "65년 연기 인생의 경험을 모두 녹여내겠다"라고 작품에 대한 애정과 열의를 비쳤다.

이번 공연에서 특히 주목할 점은 원작을 철저히 반영했다는 점이다. 이를 위해 셰익스피어 학술단체 임원을 역임하고, 지금까지 많은 셰익스피어 작품의 번역, 연출, 드라마트루그로 활약해 온 이현우 순천향대 교수가 직접 번역과 연출을 맡았다.

이현우 연출은 "'리어왕'은 자주 공연되는 셰익스피어 레퍼토리 중의 하나지만 그 방대한 양과 깊이 때문에 원작 그대로 공연을 하는 것이 쉽지 않은 것이 사실"이라며 "하지만 이번 공연에서는 원작을 최대한 충실히 재현하고, 나아가 그 행간의 의미마저 놓치지 않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각오를 밝혔다.

10월30일부터 11월21일까지 예술의전당 CJ 토월극장에서 공연된다. 9월8일 오전 11시에 예술의전당 유료회원을 대상으로 선예매가 진행되며, 다음 날인 9월9일

오전 11시에 일반 예매가 진행된다.

/김양수 기자(lia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