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th BIFF] '지옥' 유아인 "사이비 교주 역할, 그 자리에서 마음 갔다"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지옥' 유아인이 출연을 결정한 배경을 밝혔다.

8일 부산국제영화제 '온 스크린' 섹션에 초청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지옥' 아시아 프리미어 오픈 토크가 열렸다. 이날 오픈토크에는 연상호 감독과 배우 유아인, 김현주, 박정민, 원진아, 양익준, 김도윤이 참석했다.

배우 유아인이 8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우동 영화의전당에서 진행된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넷플릭스 '지옥' 야외무대인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지옥'은 동명의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예고없이 등장한 지옥의 사자들에게 사람들이 지옥행 선고를 받는 초자연적 현상이 발생하고, 이 혼란을 틈타 부흥한 종교단체 새진리회와 사건의 실체를 밝히려는 이들이 얽히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유아인은 "'지옥'에서 신의 발자취를 좇는 새진리회 수장을 맡고 있다. 신비롭고 속내를 드러내지 않지만 다양한 현상들을 자기 식대로 만들어서 사람들을 이끄는 역할을 하는 인물을 맡고 있다"며 "제목이 너무 좋았다. 도발적이고 공격적인 제목이었다. '지옥'이라는 제목을 전면에 내세운 작품은 어떨까 호기심이 가득했다. '사이비종교 교주 역할이에요'라는 말에 그 자리에서 바로 마음이 갔다"고 출연 배경을 밝혔다.

김현주 역시 '지옥' 첫 제안을 받은 당시를 회상하며 "흥미롭고 재밌을 거라는 생각이 결정의 큰 요인이었다. 새진리회와 맞설 수 밖에 없는 캐릭터다. 인간 세계를 인간답게 지키고자 하는 투쟁의 역할이다"고 말했다.

한편 '지옥'은 오는 11월 19일 넷플릭스에 공개된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