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th BIFF] '지옥' 연상호 감독 "유아인→김현주, 드래곤볼 모으듯 섭외"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지옥' 연상호 감독이 배우들의 섭외 과정을 공개했다.

8일 부산국제영화제 '온 스크린' 섹션에 초청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지옥' 아시아 프리미어 오픈 토크가 열렸다. 이날 오픈토크에는 연상호 감독과 배우 유아인, 김현주, 박정민, 원진아, 양익준, 김도윤이 참석했다.

연상호 감독이 8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우동 영화의전당에서 진행된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넷플릭스 '지옥' 야외무대인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지옥'은 동명의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영화 '서울역', '부산행', '반도'부터 드라마 '방법'에서 이어지는 영화 '방법: 재차의'까지 독보적인 영역을 구축해온 연상호 감독의 신작이다.

연상호 감독은 유아인 김현주 박정민 등과 호흡을 맞추게 된 소감을 묻는 질문에 "정말 대단한 배우들이다. 내가 정말 원하던 배우들이었다. 드래곤볼 모으듯이 용신을 부를 수 있다는 느낌으로 한 분 한 분께 대본을 보냈다. 배우들과 미팅을 할 때 내가 매력적으로 보이기 위해 배우들의 성향을 파악했다. 미팅할 때 내 모습은 나의 본 모습이 아니라는 걸 여기서 밝힌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유아인은 "연상호 감독은 정말 빨리 찍는다. 그 점이 가장 매력 있었다. 일하는 입장에서 그만한 매력이 없다"며 "하고자 하는 이야기와 갖고 있는 메시지가 매력적이었다. 그 모든 걸 가졌지만 유쾌하기까지 했다. 현장을 재밌게 이끌어주셔서 좋았다"고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한편 '지옥'은 오는 11월 19일 넷플릭스에 공개된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포토뉴스